메뉴

스트레이 키즈도 미국 ‘빌보드 200’ 1위…BTS-슈퍼엠 이어 3번째

URL복사

새 미니앨범 ‘오디너리’로 차트 첫 진입 동시 1위...데뷔 4년만에 정상


“스트레이 키즈가 ‘차세대 K-POP 대표 주자’다!”

 

8인조 아이돌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 방찬, 리노, 창빈, 현진, 한, 필릭스, 승민, 아이엔)가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28일(현지시각) 빌보드가 공식 SNS에 발표한 내용을 보면, 스트레이 키즈의 미니음반 ‘오디너리’는 4월 2일치 ‘빌보드 200’ 차트 1위에 올랐다.

 

K-POP 아티스트가 ‘빌보드 200’ 1위에 오른 것은 방탄소년단(BTS), 슈퍼엠(SuperM)에 이은 사상 세번째다. 스트레이 키즈는 데뷔 4년 만에 이 차트에 최초 진입해 정상에 올랐다.

 

‘빌보드 200’은 모든 장르를 통틀어 미국에서 팔린 앨범 판매량을 기준으로 순위를 매기는 차트다. 음반 판매량과 디지털 음원 다운로드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 스트리밍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를 모두 더해 순위를 낸다.

 

빌보드가 음악 판매 데이터 제공사 ‘엠알시(MRC) 데이터’ 자료를 바탕으로 발표한 내용을 보면, ‘오디너리’ 음반은 발매 뒤 한주 동안 10만 3000장이 팔렸다.

 

올해 발매된 앨범의 첫주 판매량 가운데 가장 많은 수치다. 이 음반은 발매 전 선주문이 130만장 이상에 이르렀고, 한국 발매 첫 주에는 85만 3000여장(한터차트 기준)이 팔렸다.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는 K-POP 그룹 사상 세번째로 앨범 전곡을 차트에 올리기도 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제이와이피(JYP)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2018년에 데뷔했다. 빌보드가 선정한 ‘2018년 주목할 케이팝 아티스트 톱 5’에 올랐다. 2020년엔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꼽은 ‘올해 최고의 노래 10’에 정규 1집 리패키지 음반의 타이틀곡 ‘백 도어’가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스트레이 키즈는 새 미니 앨범 발매에 이어 4월부터 새 월드투어 ‘Stray Kids 2nd World Tour 'MANIAC'’(스트레이 키즈 두 번째 월드투어 ‘매니악’)을 개최한다.

 

4월 30일과 5월 1일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6월 11일~12일 일본 고베, 18~19일 도쿄, 29일 미국 뉴어크(이하 현지시간), 7월 1일 시카고, 3일 애틀랜타, 6일 포트워스, 9일 로스앤젤레스, 12일 오클랜드, 14일 시애틀, 26~27일 일본 도쿄까지 총 10개 도시 15회 규모의 월드투어를 진행하고 글로벌 스테이(팬덤명: STAY)와 만난다.

 

 

스트레이 키즈의 앨범 ‘오디너리’는?

 

3월 18일 오후 1일 정식 발매된 미니 앨범 ‘오디너리’는 ‘Odd(이상한)’와 ‘Ordinary(평범한)’의 합성어다. 이상한 것이 곧 평범한 것이란 의미를 담고 있다.

 

타이틀곡 ‘매니악(MANIAC)’은 과감한 사운드 위 독특하고 중독성 강한 후렴구에는 그룹 특유의 에너지가 담겼다. 다채롭게 구성된 곡의 흐름 속 절제미와 성숙한 무드가 더해져 신선함을 안긴다. 또한 '세상이 정한 프레임에 갇히지 말고 숨겨져 있던 진짜 자기 자신을 드러내라'라는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