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빌보드에 이어 포브스도 “방탄소년단, 그래미상 ‘올해의 레코드’ 유력”

URL복사

미국 경제지 ‘포브스’ 전망, 도자 캣-저스틴 비버-릴 나스 엑스 등 후보

 

“방탄소년단(BTS)의 ‘버터’가 그래미상 본상 ‘올해의 레코드’에 유력 후보다.”

 

한국 보이그룹 BTS의 ‘버터’가 그래미상 4대 본상 중 하나인 ‘올해의 레코드’의 후보 8곡 중 하나로 선정될 것이라고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22일(현지시간) 전망했다.

 

포브스는 ‘올해의 레코드’ 부문의 확실한 우승 후보가 거론되지 않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유력지들의 예측이 나와 본상 수상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

 

미국의 유력 경제지 포브스와 음악전문매체 빌보드도 포브스에 앞서 지난주 보도한 기사에서 “BTS ‘버터’가 10주 동안 싱글 차트 ‘핫 100’ 1위를 차지했다며 ‘버터’는 ‘역사적인 후보’가 될 것”이라며 BTS ‘버터’를 ‘올해의 레코드’ 후보로 예측했다.

 

4대 본상은 ‘올해의 레코드’를 비롯해 ‘올해의 앨범’과 ‘올해의 노래’, 신인상인 ‘베스트 뉴 아티스트’이다. ‘올해의 레코드’는 ‘제너럴 필즈’로 불리는 그래미 4대 본상이다.

 

포브스가 꼽은 또 다른 ‘올해의 레코드’ 후보로는 ▲도자 캣 ‘키스 미 모어’ ▲저스틴 비버 ‘피치스’ ▲더 키드 라로이와 저스틴 비버의 협업 곡 ‘스테이’ ▲릴 나스 엑스 ‘몬테로’ ▲올리비아 로드리고 ‘드라이버스 라이선스’ ▲실크 소닉 ‘리브 더 도어 오픈’ ▲테일러 스위프트 ‘윌로우’ 등이 있다.

 

그래미상은 ‘미국 레코드 예술과학아카데미’에서 주최하는 음반업계 최고 권위의 상이다. 영화의 아카데미상에 비견된다. ‘그래미’는 축음기란 뜻의 '‘그래머폰’에서 비롯됐으며 상은 1957년에 창설됐고, 수상자에게는 나팔관이 부착된 축음기 모양의 기념패가 수여된다.

 

제64회 그래미상 후보는 23일(현지시간) 오전에 발표된다. 시상식은 내년 1월31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다.

 

한편 BTS는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대상 격인 ‘올해의 아티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BTS는 미국의 권위 있는 대중음악 시상식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2021 American Music Awards. AMA)’에서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Favorite Pop Duo or Group)’상을 수상했다.

 

BTS는 2018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으로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수상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2018년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수상을 시작으로, 2019년에는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팝/록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 ‘투어 오브 더 이어’ 등 3개 부문을 수상했다.

 

지난해에는 ‘팝/록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과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서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