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방탄소년단, 빌보드 '핫100' 1위 왕좌탈환 "통산 3주 기적"

URL복사

방탄소년단

전체기사 보기

5주째 빌보드 차트 최정상위권 유지...2년만에 '핫 100'서 통산 3주 이상 1위 기록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 글로벌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멤버 정국, 진, RM, 뷔, 제이홉, 지민)이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 '핫 100' 정상을 다시 탈환했다.

 

빌보드는 28일(현지시간) 예고 기사에서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가 10월 3일자 '핫 100'에서 다시 1위로 올라섰다고 발표했다.

 

'다이너마이트'는 발매 직후 9월 5일 '핫100'에서 1위로 차트인한 뒤 2주 연속 '핫 100' 1위를 차지한바 있다. 이후 2주간 2위에 머물러 있었다.

 

이처럼 4주 연속 최상위권에 머물고 있던 방탄소년단은 발매 5주 차인 이번 주에 다시 정상에 올라서면서 통산 3주째 1위를 기록했다.

 

또한 '다이너마이트'는 전 세계 200개 이상 지역의 스트리밍과 판매량을 집계해 순위를 매기는 '빌보드 글로벌 200'과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에서 각각 1위에 올랐다.

 

빌보드에 따르면 그룹의 곡이 '핫 100'에서 통산 3주 이상 1위를 기록한 건 2018년 9월부터 11월까지 7주간 1위를 차지한 미국 팝 밴드 '마룬 5'의 'Girls Like you' 이후 2년 만이다.

 

'다이너마이트'의 인기몰이는 그야말로 핫하다. 글로벌 팬클럽 '아미'부대의 활약을 감안하면 '핫100'에서 상위권에 장기적으로 머무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발매 5주 차임에도 미국 내에서 다운로드, 스트리밍, 라디오 방송 횟수가 모두 증가하는 등 열기가 식지 않기 때문이다.

 

방탄소년단이 지난 18일 '다이너마이트'의 리믹스 버전(미드나잇, 레트로, 슬로우잼, 베드룸)의 추가 발매가 이번 순위 상승에 도움이 된 것으로 빌보드는 분석했다.

 

 

닐슨 뮤직/MRC 데이터에 따르면 '다이너마이트'는 이달 24일까지의 주간 집계 기준으로 미국 내 스트리밍 횟수 1400만 회와 다운로드 수 전주 대비 96% 증가한 15만3000건을 기록했다. 라디오 방송 포인트 역시 이달 27일까지의 주간 집계 기준으로 2080만 건을 기록했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소셜 미디어를 통해 "아미 여러분 덕분에 또 한 번의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다이너마이트'에 꾸준한 사랑 보내주시는 세계 아미 여러분,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10월 10~11일 온라인을 통해 단독 콘서트를 열 계획이다. 11월 20일에는 새 앨범 'BE'(Deluxe Edition)'를 발매한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