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방탄소년단 빌보드 1위 '경제적 가치' 무려 1조 7000억 원!

URL복사

방탄소년단

전체기사 보기

박양우 장관 페이스북에 "문화는 경제" 경제 가치에 이어 국제지수도 한단계 상승

 

 신곡 '다이너마이트’로 한국인 최초로 빌보드 핫 100차트 1위를 달성한 방탄소년단(BTS)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1조 7000억 원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박양우 문화체육부장관은 7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분석 결과, 방탄소년단의 신곡 '다이너마이트’의 빌보드 핫100 차트 1위 달성이 가져오는 경제적 파급 효과가 1조 7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라고 밝혔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문화산업연구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매출 규모, 한국은행 투입산출표, 관세청 수출입 무역통계, '구글 트렌드' 검색량 등을 종합 분석한 결과 방탄소년단의 이번 빌보드 차트 1위 석권으로 1조 7000억 원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발생했다.

 

방탄소년단의 영향력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방탄소년단과 영화 '기생충' 등 한류 콘텐츠 산업의 성장에 힘입어 국제지수도 상승했다.

 

9월 2일 유엔 산하 세계지식재산기구(WIPO)에서 발표한 '2020년 글로벌 혁신지수'에서 대한민국은 10위에 진입했다. 세계지식재산기구에서 글로벌 혁신지수를 발표한 2007년 이래 첫 10위권 진입이며, 아시아 국가 중 8위인 싱가포르를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순위다.

 

박 장관은 "전 세계인들을 응원하고 경제적 효과까지 불러일으키는, ‘문화는 위로’이자 ‘문화는 경제’임을 확인시켜주는 좋은 사례"라며 극찬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신곡 '다이너마이트’로 9월 2주 연속 빌보드 메인 싱글 차드 '핫 100' 1위를 차지했다. 팝스타 저스틴 비버는 "역사를 만들 줄 아는 사람이 있다면 바로 방탄소년단"이라고 칭찬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