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방탄소년단 지민 “화면 너머 '아미' 희망 봤다” 눈물 글썽

URL복사

방탄소년단

전체기사 보기

10일 언택트 콘서트서 열정적 무대, 위버스 통한 라이브 스트리밍 ‘신기원’

 

“방탄소년단은 일곱명이 아니고 너 나 그리고 우리 모두의 이야기다”(RM)

 

“아미, 화면 너머로 우리에게 희망 보여주었다.”(지민)

 

방탄소년단(BTS)이 ‘BTS 맵 오브 더 솔 원'(MAP OF THE SOUL ON:E) 온라인 콘서트’를 열었다.

 

10일 오후 7시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멤버들은 자본과 기술을 녹여낸 업그레이드 언택트 콘서트에서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이번 콘서트는 지난 6월 14일 열렸던 첫 온라인 팬미팅 '방방콘 The Live' 이후 4개월 만의 무대다. 10일, 11일 이틀간 열리는 이번 콘서트는 코로나19 팬데믹이라는 세계적인 위기 상황에서 이번 공연은 위버스를 통한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이뤄졌다.

 

소속사 빅히트에 따르면 '방방콘 The Live' 제작비의 8배 규모다.·4개 대형 무대를 마련해 증강현실(AR)·확장현실(XR) 등 최첨단 기술에 4K/HD 고화질 구현을 이뤄냈다.

 

최초 공개되는 솔로 무대도 눈길을 끌었다. 멤버들은 각자의 개성으로 '맵 오브 더 솔' 시리즈의 노래들을 펼쳐냈다. '작은 것들을 위한 시' 'DNA' '다이너마이트' 등 색다른 편곡으로 팬들을 집중하게 만들었다.

 

 

리더인 RM은 "1년 전부터 투어를 준비했는데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투어가 예상대로 진행되지 못해 안타까웠다. 그런데 이렇게 언택트 에디션으로 만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지민은 앙코르 무대가 끝나고 "여러분들 이렇게 보게 되어서 너무 행복하다. 멤버들과 즐겁게 공연하고 여러분들하고 놀고 행복하고 이런 거 나누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코로나19로 집중이 잘 되었다. 솔직히 집중을 많이 못해서 준비했던 만큼 못 보여준 게 아쉽다. 하지만 여러분들은 화면 너머로도 저희한테 희망을 보내주신 거 같다. 다 전달이 된 거 같다. 너무 감사드린다"며 눈물을 쏟아 전세계 아미팬들로부터 응원을 받았다.

 

'방방콘 The Live'는 총 107개 지역에서 동시 접속자 기준 75만 6600여 명이 시청하며 '최다 시청자가 본 라이브 스트리밍 음악 콘서트'로 기네스 세계기록을 세운 바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한국 가수 최초 빌보드 '핫 100' 1위에 올라 K-POP의 새 역사를 썼다. 메인 앨범 차트에서 네 차례 정상에 오른 데이 이어 양대 차트를 모두 석권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빌보드 핫 100 1위에 오른 '다이너마이트(Dynamite)'는 코로나19로 힘겨운 전 세계인들을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담아 만든 노래로 큰 사랑을 받았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