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짜파구리' 소개한 BTS팬 미국배우에 '한류홍보 표창'

URL복사

K-컬처

전체기사 보기

LA한국문화원, 미국 10대 배우 오브리 밀러에 표창장 전달

 

‘짜파구리’ 요리 영상으로 미국인들에게 요리법을 알린 미국 배우가 한류 홍보 유공자 표창을 받았다.

 

주 로스앤젤레스 한국문화원은 5일(현지 시간) 미국 배우 겸 가수인 오브리 밀러에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명의의 ‘해외문화홍보 발전 유공자’ 표창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밀러는 LA 문화원과 함께 한식과 한국 관광을 홍보하여 미국에 알리는 역할을 해왔다. 밀러는 ‘짜파구리’ 요리법과 한국 편수 만두, 버섯 강정 등 한국 향토 음식을 소개하는 영상을 제작하여 SNS(소셜네트워크)으로 본인을 구독하고 있는 43만 명의 팔로어와 공유했다.

 

'방탄소년단'의 팬인 밀러는 2019년 LA에서 열린 ‘K팝 월드 페스티벌’ 행사에서 BTS의 노래 ‘페이크 러브’로 커버댄스 부문 1등을 차지하는 등, 평소에도 한류에 대한 관심을 꾸준히 드러내 왔다.

 

밀러는 “K-POP으로 시작된 한국 문화 사랑이 한식-한국어로까지 이어졌고 현재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에서 한국어를 제2 전공으로 배우고 있다”며 “한국은 정말 매력적인 나라”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