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방탄소년단 멤버 군입대 만 30살까지 늦출 길 열렸다

URL복사

방탄소년단

전체기사 보기

국회,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 포함...병역법 개정안 의결

 

글로벌 톱스타 아이돌 방탄소년단(BTS: 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멤버들이 30세까지 입대를 늦출 수 있다는 길이 열렸다.

 

국회는 1일 본회의에서 군 징집·소집을 연기할 수 있는 대상에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를 포함하는 내용의 병역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문화-훈포장을 받은 대중문화예술인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추천을 받으면 만 30세까지 입대를 늦출 수 있도록 대통령령 규정을 마련할 방침이다.

 

BTS는 2018년 10월 한류와 우리말 확산의 공로를 인정받아 화관문화훈장을 받은 적이 있는 만큼 연기 대상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방탄소년단의 맏형인 진은 92년생으로 첫 병역 연기 대상이 될 예정이다. 기존 병역법에 따르면 진은 만 29세가 되는 2021년까지 군 입대 연기가 가능한 상태였다. 그러나 개정안에 따르면 만 30세가 되는 2022년까지 활동가능하다.

 

개정안에는 장병이 입대한 후 부대에서 시행하는 신체검사를 입영 직전 병무청의 판정검사로 대체하는 내용도 담겼다.

 

전상-공상 등을 입어 입원치료가 필요한 경우, 6개월 이하 단위로 전역보류 기간을 계속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업무수행으로 질병이나 상해를 입은 현역병 및 상근예비역의 치료비 지원을 위한 보험 가입이 가능하도록 근거 규정도 마련했다.

 

유급지원병 복무기간 연장 범위는 기존 1년6개월에서 4년까지로 늘렸다. 승선근무예비역이나 전문연구요원, 산업기능요원의 편입이 취소된 사람은 남은 복무기간이 6개월보다 적을 경우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를 마칠 수 있도록 바뀌었다.

 

한편, 빌보드는 30일 방탄소년단 신곡 '라이프 고스 온'(Life Goes On)이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이 노래는 비영어권 노래 중 한국어가 1위에 오른 것은 62년 빌보드 역사 최초다. 스페인어 노래인 1987년 '라밤바', 1996년 '마카레나', 2017년 '데스파시토' 등이 싱글차트 1위에  오른 바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