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방탄소년단, ‘대통령 문화특사’로 20일 유엔 무대서 연설

URL복사

제76차 유엔총회 문재인 대통령 동행...전 세계 젊은이들에게 희망의 메시지

 

“전 세계 젊은이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겠어요.”

 

대통령 문화특사로 임명된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문재인 대통령 유엔총회 참석에 동행해 유엔에서 연설한다.

 

방탄소년단은 제76차 유엔총회 참석 등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한 문재인 대통령 순방 일정에 동행한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막판까지 고심했지만, 남북한 유엔 동시가입 30주년이라는 점을 감안해 직접 참석하기로 결정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4일 청와대에서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임명장을 받은 바 있다. 멤버들은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특별사절 임명장과 외교관 여권, 기념 만년필 등을 전달받았다.

 

BTS 멤버 RM(김남준), 진(김석진), 슈가(민윤기), 제이홉(정호석), 지민(박지민), 뷔(김태형), 정국(전정국)은 20일 개최되는 ‘SDG Moment’ 행사에 참석해 연설하는 등 제76차 유엔 총회에 참석해 본격적인 특사 활동을 시작한다.

 

 

문 대통령은 유엔 총회에 하루 앞서서는 SDG, 즉 ‘지속가능발전목표’ 개회 세션에서도 연설을 한다. 이 자리에는 문 대통령이 문화특사로 임명한 그룹 방탄소년단도 함께 초대돼 연설한다.

 

노래를 통해 희망의 에너지를 전파하고 있는 BTS는 이번 연설에서도 전 세계 젊은이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방탄소년단은 문재인 대통령과 2018년 유엔총회부터 프랑스 국빈 방문까지 인연이 있다. 제1회 청년의날 청년대표로 청와대에 초청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과 함께 한국을 대표하는 K-POP 스타인 한국 걸그룹 블랙핑크(Blackpink)도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 애드버킷(홍보대사)에 위촉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 15일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Weverse)와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오는 10월 24일 콘서트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콘서트는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진행된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