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축구에서도 한류...해외에서도 K리그 5818만명 시청했네

URL복사

한류일반

전체기사 보기

43개국 5818만 명 축구팬 K리그1 경기 시청...코로나19 방역 성공 효과 톡톡

 

2020 K리그1을 시청한 해외 시청자가 5818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11월 1일부로 종료된 ‘하나원큐 K리그1 2020’ 해외 중계 지표를 공개했다.

 

전세계 대부분의 축구리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단된 가운데 K리그1의 개막 소식에 중계권을 구매하고자 하는 국가들이 증가했다.

 

프로축구연맹은 약 43개국 5818만 명의 축구팬들이 K리그1 경기를 시청했으며, 개막전 6경기를 해외 37개국의 약 1700만 명의 추국팬들이 시청했고, 이후 브라질, 스페인, 영국 등 추가적인 송출 매체가 추가됐다고 밝혔다.

 

영국 BBC 역시 K리그1 개막전인 전북 VS 수원의 1R 경기를 송출했고, 호주 ‘옵터스’, 말레이시아 ‘아스트로 스포츠’ 등 국가 매체들이 중계권을 구매해 리그 경기를 송출했다.

 

‘더그아웃’과 ‘433’은 자체 홈페이지,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영상 하이라이트 같은 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배포하기도 했오 약 5380명이 이 영상들을 시청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해외 중계권 판매 전망이 밝다. K리그 중계방송권 판매업체 '스포츠레이더'에 따르면 해외 매체들은 본인들이 기대한 것보다 K리그1의 수준이 높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다른 나라에서 코로나19 확진세가 줄어들지 않고 있기 때문에 내년에는 상품성이 더 높아질 것이라고 예상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