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新)한류 뜬다...총리 주재 '2020 신한류진흥정책'이것!

URL복사

두유노클럽K

전체기사 보기

한류 지속적 확산 종합계획, 콘텐츠 발굴-산업연계-문화교류 3대 지원전략

 

"한류는 세계문화사에 기록될 만한 사건이다. 2020년 이후 한류는 ‘신(新)한류(K-Culture)’다."

 

정부는 7월 16일 국무총리 주재 제110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한 ‘신한류 진흥정책 추진계획’을 논의하고 발표했다.

 

정부는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 기조를 밝히면서도 '신한류'라는 정의도 관계부처 합동으로 만들어졌다.

 

지난 2월 24일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박양우 장관이 주재하고 13개 부처와 12개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한류협력위원회’를 출범했다. 6월에는 문체부에 ‘한류지원협력과’도 신설해 한류 지원정책의 총괄 기구도 구축했다. 

 

한류협력위원회에 참여하는 부처와 기관들은 그동안 한류의 지속적 확산과 한류 파급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정부 지원 정책 방향을 함께 논의했다. 그 결과를 담아 정부의 한류 지원 종합계획인 ‘신한류 진흥정책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지난 20여 년간 지속되어 온 한류의 시기적 특징을 분석해 네 단계로 구분했다. 네 번째 단계인 2020년 이후에 지향하는 한류를 ‘신(新)한류(K-Culture)’라 지칭하고 정의했다.

 

‘신한류’란 기존 한류와 달리 한국 문화 전반에서 한류콘텐츠를 발굴하고, 연관 산업과의 연계를 강화하며, 상호 문화교류를 지향함으로써 지속성과 파급효과가 높은 한류를 말한다.


신한류를 위한 세 가지 지원 전략도 발표했다. 첫 번째 전략은 ‘한류 콘텐츠의 다양화’다. 한류가 지속되기 위해서는 좋은 콘텐츠가 지속적으로 생산되어야 하므로, 기존 대중문화 콘텐츠 지원 외에도 우리나라의 풍부한 문화자산으로부터 새로운 한류 콘텐츠를 찾아내려는 것이다.

 

두 번째는 ‘한류로 연관 산업 견인’이다. 한류로 소비재뿐만 아니라 서비스 산업까지도 연계를 강화한다. 현재 각 관련 부처들이 산발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정책과 정보를 공유하고 필요한 협업을 강화하는 것만으로도 중복과 비효율을 줄일 수 있다.  

 

세 번째는 ‘지속가능한 한류 확산의 토대 형성’이다. 그 동안 정부는 한류에 대해 간접적 지원만 하고 공식적인 정책 총괄 기구도 두지 않았다. 그러나 앞으로 한류의 지속적 성장과 확산을 위해서는 정책 총괄 기구와 정부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보다 적극적인 지원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한류협력위원회 및 실무위원회를 두고 지원정책을 총괄할 계획이다.

 

박양우 장관은 “한류는 세계 문화사에 기록될 만한 사건이고, 우리가 문화부문에서도 세계 정상이 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해주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러나 지금 한류는 기로에 서 있으며,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 정부의 지혜로운 정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우리 민족의 문화예술적 잠재력과 창의력이 세계무대에서 마음껏 발휘될 수 있도록 잘 지원해 세계 문화를 선도하는 신한류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