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포커스] 관광공사 ‘3억뷰’ 대박영상...아시아서 많이 봤다

URL복사

아세안 ‘뜨더라 카더라’

전체기사 보기

이상헌 의원 국정감사서 공개, 인도-베트남-필리핀-인도네시아-태국 순

 

“한국 홍보영상이 인도-베트남-필리핀에서 가장 많이 시청했어요.”

 

이날치와 앰비규어스 댄스 컴퍼니가 참여하며 화제를 모아 3달만에 8000만 조회수를 기록한 유튜브를 비롯한 페이스북, 틱톡 등 3억뷰 ‘대박’이 난 한국관광공사 홍보 영상이 알고보니 아시아서 가장 많이 본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헌 더불어민주당(울산북구) 의원이 지난 12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한국관광공사로부터 제출받은 ‘Feel the Rhythm of KOREA’ 자료를 공개했다.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7월 30일 한국 해외 홍보를 위해 ‘Feel the Rhythm of KOREA’ 라는 시리즈로 서울, 부산, 전주를 소개하는 영어 영상 세 편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판소리 수궁가에 맞춰 기발한 복장의 무용수들이 신명나는 춤을 추는 이 세 영상들은 외국인들의 입소문을 타고 인기를 얻어 불과 2개월 만에 무려 8000만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서울 영상은 인도 15.3%, 베트남 15.2%, 필리핀 11.9%, 인도네시아 11.0%, 태국 8.9% 순으로 시청했다.

 

부산 영상은 베트남 16.3%, 인도 15.8%, 필리핀 12.7%, 인도네시아 11.9%, 태국 9.5% 였으며, 전주 영상은 인도 16.4%, 베트남 16.0%, 필리핀 12.5%, 인도네시아 11.6%, 태국 9.2%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주로 만18세부터 34세의 해외 여성들이 시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영상은 18~24세가 전체 시청 연령 중 34.5%를 차지했고, 25~34세가 39.0%를 기록했다. 부산 영상을 시청한 인구 중 38.0%가 18~24세였으며 37.8%가 25~34세였다. 전주 영상도 비슷했다. 18~24세 시청이 35.5%, 25~34세가 38.7%로 나타났다.

 

영상을 시청한 성별로는 ▲서울영상 여성 89.4%, 남성 10.7%, ▲부산 영상은 여성 92.4%, 남성 7.6%, ▲전주 영상 여성 94.3%, 남성 5.7% 였다.

 

'Feel the Rhythm of Korea'는?

 

한국관광공사에서 해외홍보를 위해 제작한 영상으로 특색 있는 지역 관광지를 배경으로 한국적 사운드와 신명나는 춤사위를 펼쳐 3달만에 2억 5000만뷰를 돌파했다.

유명 연예인을 배제하고 젊은 B급 감성을 선보이는 관광홍보영상에 서울, 부산, 전주편은 이미 전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10월에는 목포 안동 강릉편도 공개되면서 화제몰이가 이어지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