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항서 연봉은 7억 2000만원...베트남 역대 감독 중 톱

URL복사

박항서

전체기사 보기

베트남 매체 보도, 2위는 포르투갈 엔리케 칼리스토, 3위는 독일 팔코 괴츠

 

‘베트남 국민영웅’ 박항서 감독(61)이 역대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 감독 가운데 가장 많은 7억 2000만 원 연봉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베트남 매체 단 비엣은 17일(현지 시간) “박항서 감독은 월 5만 달러(약 6100만원)를 받아 베트남 축구 역사상 최고 월급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박 감독은 2017년 10월 베트남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뒤 2018년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9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위, 연말 동남아시아연맹(AFF) 스즈키컵 챔피언십에서는 10년만에 우승하는 등 승승장구했다.

 

2019년에는 아시안컵 최초 8강 진출과 6월 킹스컵에서 준우승, 12월에는 동남아시아(SEA) 게임 결승에서 인도네시아를 꺾고 60년 만의 우승을 차지해 베트남 전역을 열광의 도가니에 빠트렸다.

 

연봉으로 보면 박 감독에 이어 2위는 포르투갈 출신의 엔리케 칼리스토 감독이다. 2008년부터 2011년까지 베트남 대표팀을 이끌며 2008년 아시아축구연맹컵 우승을 달성한 칼리스토 감독은 월 2만5000달러(약 3000만원)를 받았다.

 

그 뒤를 팔코 괴츠(독일‧2만2000달러), 미우라 토시야(일본‧1만5000달러), 알프레드 리에들(호주‧1만달러) 감독이 이었다.

 

 

‘베트남 국민영웅’ 박항서 ‘파파리더십’은 유명하다. 과거 선수의 발을 직접 마사지해 준 사진으로 베트남 국민을 감동시켰다. 또 항공기 1등석을 부상한 선수에게 양보하고, 다친 제자에게 ‘인삼’ 선물하면서 베트남 국민을 감동시키며 ‘미담제조기’로 불리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