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항서 감독, 베트남 총리로부터 특별한 ‘설’ 선물 받았네

URL복사

박항서

전체기사 보기

격리중 응웬 쑤언 푹 총리 설 깜짝 선물, 한국선 ‘박항서 감독 기념메달’

 

박항서 감독은 한국 한달 휴가를 마치고 3일 베트남으로 돌아왔다.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한 호텔에 마련된 별도 격리시설에서 21일간의 격리를 보내고 박 감독에 ‘아주 특별한 설 선물’이 전달되었다.

 

설 앞둔 11일 베트남 현지 매체 노동신문은 “응웬 쑤언 푹(Nguyen Xuan Phuc) 총리로부터 뗏(Tet, 설) 선물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외국인 감독이 베트남 정부 수장으로부터 특별한 정감(베트남어 : Tình cảm)을 선물 받았다”고 ‘특별한 정감’이라는 의미를 부여했다.

 

 

박 감독은 한국 휴가 중에도 경사를 맞았다. 한국조폐공사가 대한민국의 국가브랜드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메달 사업 일환으로 ‘박항서 감독 기념메달’을 공개했다.

 

메달 앞면에는 박 감독과 축구팬들이 환호하는 모습을 담았고, 한국과 베트남 국기의 상징문양인 태극과 별을 잠상기술로 표현했다.

 

뒷면에는 2018년도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결승전이 열린 베트남 하노이 미딩 국립경기장과 골 장면을 통해 박 감독과 베트남 선수단의 영광을 재현했다.

 

박 감독은 베트남을 10년 만의 스즈키 컵 우승, 60년 만의 동남아시아게임(SEA) 제패, U-23 아시아 챔피언십 준우승 등 해내 ‘쌀딩크(쌀+히딩크)’라는 별명을 얻으며 ‘국민영웅’으로 우뚝 섰다.

 

 

2021년에는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진출이 남아있다. 베트남 축구 사상 최초 기록 도전이다. ​현재 베트남은 아시아 2차 예선에서 말레이시아, UAE 등을 제치고 3승 2무 무패로 조 1위에 올라 있어 최종 예선 진출을 앞두고 있다.

 

2017년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한 박 감독은 올해가 4년째. 올해가 계약 기간 마지막이고 1년 옵션 연장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