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항서 매직' 보여줘! 월드컵 예선 일본전 5차전 티켓 20분만에 매진

URL복사

11월 11일 하노이의 미딩 스타디움....6차전 사우디아라비아전 티켓 매진

 

“박항서 매직, 일본전에서 다시 보고 싶어요.”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5차전 일본전 티켓이 판매한지 20분만에 매진되었다.

 

베트남은 11월 11일 수도 하노이의 미딩 스타디움에서 오후 7시(현지 시간)에 일본과 5차전을 치른다. 사우디아라비아와의 6차전은 같은달 16일 저녁 7시에 열린다.

 

일본전과의 티켓은 오전 10시부터 판매를 개시하자 20분만에 50만동, 70만동, 90만동, 120만동 등 티켓 4종류 모두 매진됐고, 사우디아라비아전 티켓은 오후 1시에 들어 매진되었다.

 

'태풍(Bão)'이라 불리는 베트남 축구 응원단의 뜨거운 함성속에서 치르는 홈 2연전에 거는 기대가 크다.

 

베트남은 첫 진출한 최종예선에서 4전 전패로 고전하고 있다. 일본은 2승 2패로 B조 4위에 머물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4전 전승으로 같은조 1위를 달리고 있다.

 

객관적인 전력을 감안할 때 어쩔 수 없는 결과지만, 전패로 대회를 마칠 수 없다는 각오 아래 ‘하노이 반전’에 골몰하고 있다.

 

베트남축구협회는 11월 일본과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 혹은 72시간 내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관중의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단,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입장 관중 역시 거리두기와 마스크를 착용하는 조건이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올해 지난 6월 역사상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했다.

 

베트남은 또한 2차예선에 나선 필리핀, 인도네시아, 미얀마, 태국 등을 넘어 동남아시아 국가 가운데 유일하게 최종예선에 진출하는 티켓을 따는 기쁨을 맛봤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