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베트남 여자축구단 "맛있는 한국 딸기 먹고 힘내겠다"

URL복사

베트남

전체기사 보기

박항서 축구감독 제안에 aT, 베트남 여자축구단에 딸기, 샤인머스켓 전달


 

 

베트남 여자축구단이 한국산 수출 딸기를 먹고 도쿄올림픽 예선전을 뛴다.

 

2월 9일 제주에서 한국팀과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전’을 앞두고 있는 베트남 여자축구단에게 한국산 수출딸기와 샤인머스켓 포도가 전달되었다.

 

이번 증정식은 박항서 베트남 남자 국가대표 축구 감독의 제안으로 이루어졌다. 지난 2월 1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된 한국 농식품 홍보행사인 ‘K FRESH LOVE FESTA’가 열렸다. 이 행사에서 농식품부와 aT, 홍보대사인 박 감독이 제안을 한 것.

 

베트남 여자축구단에게 전달된 수출용 딸기와 샤인머스켓은 현재 베트남에서 뛰어난 맛과 품질로 인기가 급상승 중이다.

 

지난해 베트남 딸기 수출액은 700만 달러(약 82억 8520만 원), 포도는 600만 달러(약 71억 40만 원)로 2018년 대비 각각 90%와 34%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한국 수출농가의 소득향상에 큰 효자노릇을했다.

 

국내 신선농산물의 수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생산농가와 수출업체로 구성된 수출통합조직 ㈜케이베리와 포도수출연합(주) 관계자들은 “앞으로도 한국산 딸기와 포도가 베트남에서 더욱 사랑받을 수 있도록 품질과 안전성 관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