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번에는 '신태용 매직'...인도네시아 스즈키컵 첫 우승 도전

URL복사

디펜드 챔피언 박항서의 베트남, 태국전 준결승서 패배...태국과 '마지막 승부'

 

신태용호는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을까?

 

신태용 감독(52)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이 스즈키컵 결승에 진출해 대회 첫 우승에 도전한다.

 

싱가포르 칼랑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스즈키컵)에서 26일 인도네시아는 준결승 2차전에서 연장 혈투 끝에 싱가포르를 4-2로 꺾었다.

 

 

특히 결승 2차전에서는 2-2로 맞선 후반 추가 시간에 싱가포르에 페널티킥을 내줘 패배 직전까지 몰렸다가 상대 실축으로 위기를 넘기고 연장에서 승리를 따냈다.

 

인도네시아 축구팬들은 거리로 뛰쳐나와 "신태용 감독이 인도네시아에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었다"고 자축하는 등 '신태용 매직'에 대한 환호가 점점 커지고 있다.

 

한국 네티즌들도 “내가 남의 나라 축구에 이렇게 열광할 줄이야” “신태용 감독님 결승 진출 진심으로 축하한다” 등 축하메시지를 내보고 있다.

 

 

신태용 감독 부임 2년만에 새 역사를 쓴 인도네시아는 베트남을 꺾은 태국과 우승을 두고 최후의 승부를 벌인다.

 

인도네시아는 그동안 이 대회 5차례의 준우승만을 기록했다. 인도네시아의 준우승 5번 가운데 세 번이 태국과 결승에서 패한 결과였다. 이번 대회 결승 상대인 태국은 5회로 최다 우승국으로 유력한 우승후보로 꼽혀왔다.

 

준결승 1차전에서 태국에 2-0 패배한 디펜딩 챔피언인 전 대회 우승팀인 박항서 감독(64)의 베트남은 2차전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기록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로써 한국인 출신 신태용-박항서 감독의 ‘코리아 더비’ 결승전 지략 대결은 무산되었다. 지난 15일 조별리그 B조 3차전 박항서-신태용 대결의 결과는 0-0이었다.

 

비록 결승전의 ‘코리아더비’는 무산되었지만 신태용 감독은 박항서 감독에 이어 동남아시아 축구의 새 ‘신드롬’으로 이어질 수 있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스즈키컵은 아세안 10개국이 참가한다. 결승 1차전은 오는 29일 오후 9시(한국시간) 싱가포르 칼랑 국립 경기장, 2차전은 새해 첫날인 1월 1일 같은 경기장서 오후 9시 20분에 열린다. 우승팀은 1차전과 2차전 합산 결과로 정한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