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20 의장국 인도네시아, 11월 ‘발리 정상회의’ 코로나19 회복 방점!

URL복사

주제는 ‘함께 회복, 더 강한 회복’...총 20개국 약 6500여명의 대표단 참석

 

인도네시아는 역사상 처음으로 G20 의장국(’21.12.1~’22.11.30)이 되었다.

 

G20은 세계 주요 선진국과 신흥국을 연결하는 전략적 다자 플랫폼이다. G20 회원국들은 모두 합치면 세계 GDP의 80%, 국제 무역의 75%, 세계 인구의 60% 이상을 차지한다.

 

1999년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로 시작한 G20은 매년 국가원수와 정부원수가 참여하는 정상회담으로 진화했다.

 

 

2022년 인도네시아는 제17차 G20 의장국으로서 국제사회 입지 및 영향력 확대이 기대되는 해다. 특히 11월 열리는 ‘발리 정상회의’는 코로나19 극복과 경제성장 성과를 세계에 알릴 절호의 기회다.

 

인도네시아는 글로벌 헬스케어 아키텍처, 지속 가능한 에너지 전환, 디지털 전환 등 3대 축에 주력할 예정이다.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공평한 접근을 보장하고 MSME 참여와 디지털 경제를 통해 지속 가능하고 포용적인 경제 발전을 도모하는 데 지속적으로 앞장설 계획이다.

 

‘발리 정상회의’에는 총 20개국 약 6500여명의 대표단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도 다수의 취재진들이 방문할 것으로 전망된다.

 

 

G20 발리 서밋 주요 내용을 보면 주제는 ‘함께 회복, 더 강한 회복(Recover Together, Recover Stronger)’다. 국가적으로 예상 의제를 선도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 드라이브 추진된다.

 

인도네시아 3가지 주요 중점의제는 우선 코로나 19로부터 경제 회복과 글로벌 국가 간 연결, 그리고 전 세계 상호연결성 확대를 위한 디지털 문해력-기술 향상, 국가 간 데이터 이동이다.

 

인도네시아는 동남아시아의 적도를 따라 1만 7000개 이상의 섬이 뻗어 있는 군도 국가다. 34개의 성으로 구성되어 있다. 

 

 

정상회의가 열리는 발리(BALI)섬은 번화한 자바섬과 롬복의 매혹적인 아름다움 사이에 자리잡은 인도네시아의 가장 빼어난 관광지다. 웅장한 경치와 활기찬 문화로 가득한 발리는 '신의 섬'이라는 이름을 얻으며 신들이 거주를 결정하는 지구의 낙원을 닮았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2월 4일부터 발리 웅우라라이공항의 국제공항편을 개방해 침체된 발리 관광산업을 부양할 방침이다.  외국인 관광객에 한해 입국을 허용한다. 

 

G20 의장국은 매년 회원국들 사이에서 순환하며, 의장국을 보유한 국가는 트로이카라고도 불리는 전임자 및 후계자와 함께 의제의 연속성을 확보하기 위해 협력한다. 현재 이탈리아, 인도네시아, 인도는 트로이카 국가들이다.

 

G20 회원국은?

아르헨티나, 호주, 브라질, 캐나다, 중국, 프랑스, 독일, 인도, 인도네시아, 이탈리아, 일본, 한국, 멕시코,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남아프리카공화국, 터키, 영국, 미국, 유럽연합이다. 스페인도 상설 게스트로 초청받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