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천국제공항, 인도네시아 공항 프로젝트 6293억 수주 쾌거

URL복사

25년간 바탐 경제자유구역청과 바탐공항 개발 및 운영사업 계약

 

인천국제공항공사(IIAC, 사장 김경욱)는 인도네시아 바탐 경제자유구역청(BIFZA)과 바탐공항 개발 및 운영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바탐 래디슨 컨벤션센터에서 체결된 이번 계약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따낸 역대 최대로 향후 25년 간 5억3000만달러(약 6293억 7500만 원)에 달하는 수주 규모이다.

 

인니 바탐공항사업은 사업기간이 25년에 이르고 사업기간 동안 예상되는 누적 매출액(2022~2047년)은 약 6조 4000억 원 규모로 추정된다.

 

체결식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 인니 경제조정부 Airlangga Hartarto(아이를랑가 하르타르토) 장관, 바탐 경제자유구역청(BIFZA) Muhammad Rudi(무함마드 루디) 청장, 인니 제1공항공사(AP1) Faik Fahmi(파익 파미) 사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하였다.

 

공사는 스위스 취리히공항, 프랑스 EGIS, 인도 GMR 등 세계 유수의 공항 운영사들과의 치열한 경쟁 끝에 지난 3월 19일 발주처인 바탐경제자유구역청으로부터 본 사업의 최종 낙찰자로 선정되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바탐공항 공사는 내년 6월부터 운영과 유지·보수를 맡는 동시에 기존 여객터미널을 개선하고 신규 여객터미널을 건설하는 사업을 진행한다”고 전했다.

 

김경욱 공사 사장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해외공항 운영·개발 사업을 따낸 것은 국내 최초이며, 향후 전 세계로 해외사업을 확장하고 국내기업과의 동반 진출을 추진함으로써 한국형 공항 플랫폼을 수출하겠다”고 밝혔다.

 

바탐 지역은?

 

천혜의 자연환경과 관광 인프라를 갖춘 휴양지로서 2019년 기준 한국인 8만여 명을 포함한 약 200만 명의 해외관광객이 방문하는 등 발리, 자카르타에 이어 인니에서 세 번째로 많은 관광객이 방문하는 관광 도시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