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태용 인도네시아, 스즈키컵 첫 경기서 캄보디아에 4-2 승리

URL복사

신태용-혼다케이스케 '미니 한일전'서 완승...15일 박항서와 '코리아더비'

 

"신태용-혼다케이스케 '미니 한일전'서 완승했어요."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으로 불리는 스즈키컵(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엔 처음으로 나선 신태용 인도네시아 감독이 데뷔전 승리를 챙겼다.

 

특히  '미니 한일전'으로 대결에서 일본 국가대표 출신 혼다 게이스케 캄보디아 단장을 보기좋게 넉아웃시켰다.

 

인도네시아는 9일 싱가포르의 비샨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스즈키컵 조별리그 B조 경기에서 캄보디아를 4-2로 물리쳤다.

 

2019년 12월 인도네시아 대표팀 감독 취임 이후 스즈키컵엔 처음으로 나선 신태용 감독의 데뷔전 승리였다. 

 

B조에선 이날 라오스를 4-0으로 완파한 말레이시아가 2연승으로 선두(승점 6)에 나섰고, 첫 경기에서 승리한 인도네시아(승점 3, 골 득실 +2, 4득점)가 2위에 올랐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디펜딩 챔피언 베트남(승점 3, 골 득실 +2, 2득점)이 인도네시아에 득점에서 뒤진 3위에 자리했다.

 

일본 국가대표 출신 혼다 게이스케가 '단장'을 맡은 캄보디아는 라오스와 나란히 2연패를 당해 하위권에 머물렀다.

 

10개국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선 조별리그 각 조 2위까지 준결승에 올라 우승을 다툰다.

 

인도네시아는 12일 라오스와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같은 날 베트남은 말레이시아와 맞붙는다. 이어 15일엔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이 격돌해 '박항서-신태용' 두 한국인 감독의 '코리아 더비' 지략대결이 예고돼있다.

 

인도네시아는 역대 스즈키컵에서 한 차례도 우승하지 못했다.  박항서 감독은 직전 대회인 2018년 박항서 감독은 말레이시아를 꺾고 10년만에 스즈키컵을 우승시킨 바 있다.

 

 

베트남은 디펜딩 챔피언으로 오는 12월 5일부터 내년 1월 1일까지 열린 싱가포르 대회에 참석한다. 스즈키컵은 1996년부터 2년마다 열렸다. 하지만 지난해 열릴 대회는 코로나19 여파로 1년 연기되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