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성민 교수 “아시아 불붙은 OTT 전쟁 어떻게 볼까”

URL복사

아세안미래포럼 30일 2차 포럼, 이성민 방송대 미디어 영상학과 교수 주제 발표

 

코로나19 시대, 언택트(비대면)가 일상화되면서 넷플릭스로 대표되는 OTT 플랫폼이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OTT(Over The Top)는 개방된 인터넷을 통해 볼 수 있는 TV 서비스, 영화 등 미디어 콘텐츠 서비스를 일컫는다.

 

최근 한국에서 인기를 달리는 드라마 ‘스타트업’은 끝나자마자 태국과 베트남 등 아세안 안방에서 넷플릭스로 바로 시청했다. 물론 아세안 각국에서 시청률의 상위권을 기록했다.

 

이성민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미디어영상학과 조교수가 30일(화 오후 3시 30분) 아세안미래포럼의 웹비나에서 ‘아시아 OTT 전쟁: 이슈와 쟁점에 대한 고민들’의 주제로 발표한다. 회원들과 뜨거운 토론도 한다.

 

이번 ‘아시아 OTT전쟁’이라는 주제처럼 코로나19로 아세안 국가들도 한국처럼 OTT 중심의 영상미디어 재편이 급속하게 이루지고 있다.

 

영화관 대신 OTT를 선택하다보니 자연스럽게 대안 미디어가 되었다. 특히 광고도 없고, 탈퇴도 쉽고, 양질의 콘텐츠가 확보된데다 어디서나 접속해서 볼 수 있다는 점 때문에 확장세는 가히 폭발적이다.

 

하지만 극장 대신 넷플릭스를 선택해 글로벌 1위를 한 한국 영화 ‘승리호’처럼 OTT는 방송-영화 산업의 위축과 위기의 상징이 되었다.

 

이 교수는 디지털 혁신의 확산에 따른 콘텐츠 산업의 변화를 연구해온 학자답게 아시아 로컬OTT의 위기: HOOQ, iFlix의 퇴장, 중국계 글로벌 서비스의 확장(아이치이글로벌), 넷플릭스의 영향력 확대에 대해 조명한다.

 

또다른 관점은 아세안미래포럼의 핵심 가치인 ‘아세안에서의 한국 위치와 전략’도 다룬다. OTT와 K콘텐츠는 방송-영화 융합시대의 새로운 ‘에픽’이 될 것인지, K드라마가 선택받은 이유와 아시아한류-프리미엄드라마에 대해서도 들여다본다.

 

이미  ‘2019 한류백서(2020, 공저)’와 ‘제4차 산업혁명과 아세안 시장’(2017, 한-아세안센터.공저) 출간에 참여한 이성민 교수. 그의 새로운 아시아 콘텐츠 시대는 어떻게 올까? 미래에 대한 고민과 기대에 대해 귀기울여 들어볼 시간이 오고 있다. 

 

이성민 교수 프로필

학력

· 서울대학교 대학원 언론정보학과 박사

· 서울대학교 대학원 언론정보학과 석사

·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지구시스템과학전공

(이학사, 언론정보학 부전공)

경력

· 2015~2020,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문화산업연구센터 연구원/부연구위원

· 2019~2020.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민간자문단 자문위원

 

아세안 미래포럼 회원명단

 

김창범 CSCS(Center for Strategic and Cultural Studies ) 전략문화연구센터 고문, 박재아 인도네시아 창조경제관광부 한국지사 지사장, 방정환 YTeams 파트너, 배기현 서강대학교 동아연구소 부교수, 부경환 전북대학교 동남아연구소 객원연구원, 엄은희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 선임연구원, 이성민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미디어영상학과 조교수, 이재호 KIEP 동남아대양주팀 전문연구원, 장준영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 조현명 한-아세안센터 무역투자국 부장.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