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항서 베트남축구, 숙적 태국 꺾고 킹스컵 결승 올랐다

URL복사

K-컬처

전체기사 보기

태국전 1-0 승리, 11년 만에 감격...결승 상대 ‘퀴라소’도 네티즌 시선집중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킹스컵 결승에 진출했다. 베트남이 가장 껄끄러운 상대로 여기는 태국이 제물이었다.

 

베트남은 5일 태국 부리람의 창 아레나에서 열린 2019 킹스컵 준결승전에서 태국을 1-0으로 꺾었다. 전후반 90분 동안 무득점으로 팽팽히 맞섰던 두 팀은 후반 추가 시간에 터진 응우옌 아인 득의 극적인 결승 ‘극장골’로 베트남이 승리했다.

 

이번 경기는 베트남은 물론 태국 국민들의 관심이 높았다. 그동안 베트남은 숙적인 태국전에서 번번이 패했다. 이번 준결승전의 승리는 2008년 동남아시아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1차전에서 2-1로 승리한 뒤 11년 만이다.

 

베트남이 킹스컵에 참가한 건 2006년 이후 13년 만이다. 13년 전 베트남은 태국과의 결승에서 1-3으로 져 준우승에 그쳤다.

 

박항서의 베트남은 아시아축구연맹(AFC) 22세 이하(U-22)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까지 동남아 최강자로 우뚝 섰다. 올해 초 아시안컵에서 8강에 진출했다.

 

8일 붙을 결승 상대는 ‘퀴라소’라는 다소 생소한 이름의 국가다. 한국 네티즌의 이목을 집중시킨 퀴라소는 베네수엘라에서 북쪽으로 약 60㎞ 떨어진 카리브해 남부에 있는 나라다. 면적은 제주의 4분의 1이고, 인구는 14만6836명(2013)이다. FIFA 랭킹에는 82위로 베트남보다 16단계 위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에버튼 소속 쿠코 마르티나와 네덜란드 에레디비지에 피테서 아른험 소속 엘로이 룸 등 글로벌 스타를 보유한 퀴라소는 절대 만만한 팀이 아니다.

 

이번 킹스컵 대회에는 베트남과 태국, 인도, 퀴라소 4팀이 참가했다. 인도와 퀴라소는 객관적으로 뒤져 사실상 베트남-태국전이 결승전이라는 평이 많았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