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디타, 인도네시아인 최초 K-POP ‘시크릿넘버’로 데뷔

K-POP

전체기사 보기

19일 서울 청담동서 5인조 걸그룹 ‘시크릿넘버’ 데뷔 쇼케이스...레아는 일본인

 

디타가 인도네시아인으로 최초 K-POP 아이돌 데뷔를 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1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걸그룹 시크릿넘버(SECRET NUMBER)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시선을 집중시킨 멤버 중 하나가 디타(Dita Karang)다. 1996년생으로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 출신으로 미국 ‘뮤지컬& 드라마 아카데미(American Musical and Dramatic Academy)’ 졸업생으로 그룹에서 댄스과 가창을 담당했다.

 

 

이 자리에서 디타는 “인도네시아가 난리가 났다고 가족들에게 들었다. 기사도 나오고 SNS(소셜네트워크)에도 응원해주는 팬들이 많다. 실망시키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시크릿넘버는 레아, 수담, 진희, 디타, 데니스로 구성된 글로벌 5인조 걸그룹이다. 디타가 인도네시아인이고, 레아는 일본인이다.

 

 

그룹명 시크릿넘버는 ‘사람들이 의미 있는 숫자로 구성하는 비밀번호처럼, 대중들에게 특별한 존재가 되고 싶다’는 의미를 담았다.

 

시크릿넘버의 데뷔 싱글 'Who Dis?'는 '본인 스타일대로 개성 있게 살자'라는 메시지를 담은 앨범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