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덕화 대표 “비엣메이트, 베트남 등 ‘화장품 한류’ 개척”

증권

전체기사 보기

베트남 ‘ZALO SHOP’ 한국브랜드 최상단 광고 독점권...인도네시아-캄보디아 잰걸음

 

청년벤처기업인 신덕화 (주)비엣메이트 대표는 ‘K-뷰티’(화장품 산업)의 동남아 판로개척에 앞장서고 있다.

 

베트남 국민 모바일 메신저 1억 명이 사용하는 ‘ZALO SHOP’ 한국브랜드 최상단 광고 독점권을 따낸 이후 인도네시아 B2B위주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 랄라이(Ralali)와 공식 계약서 체결했다. 또한 캄보디아에서는 현재 기준 이동식 홍보매장 5개 운영 중이다.

 

그는 금융권 재직시 대학원 전공을 중국경영을 하던 중, 돌연 퇴직을 하고 33세에 뒤늦게 화장품 수출 시장에 뛰어들었다.

 

중국 시장에서 ‘역직구’와 도소매 등 실전 경험을 쌓은 그는 경험을 바탕으로 돌연 2017년 중국시장을 떠나 아세안 시장으로 전향하였다.

 

베트남-인도네시아-캄보디아 등을 진출하고 싶은 화장품 관련 한국 중소기업들의 ‘동반자’역을 자처하고 있는 신덕화 (주)비엣메이트 대표를 만나봤다.

 

■ 베트남 국민 모바일 메신저 ‘ZALO SHOP’ 한국브랜드 최상단 광고 독점권

 

우선 2020년 1분기 기준 베트남 로컬 유통법인인 Cong tnnh vietmate설립과 동시에 현재는 호치민 사무소와 하노이 사무소를 운영 중이다. 2분기에는 현재 지사장 파견을 한 캄보디아메이트 법인이 완료 된다.

 

그는 “최우선 고려 대상국가가 바로 베트남이다. 한국 기업제품이 아무리 좋다 하더라도, 구매력와 과가처분소득 2가지 요인이 중요하다. 그렇게 시장을 발굴하다 보니 절로 베트남으로 향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신덕화 대표가 발굴한 대표적인 곳이 베트남-모바일 마켓이다. 비엣메이트는 2017년 8월 1억 명이 가입한 베트남 국민 모바일 메신저 ‘ZALO SHOP’의 한국브랜드 최상단 광고 독점권 확보했다.

 

한국 청년벤처 스타트업인 비엣메이트가 베트남 최대 IT VNG그룹(자회사 ZALO SHOP 배너운영권) 공식 계약을 따낸 1호 한국기업의 타이틀을 차지한 것.

 

그는 “비엣메이트는 ZALO SHOP을 통해 높은 현금결제 비중, 지리적으로 남과 북의 길이 약 2000km, 63개의 행정구역 등으로 구성된 베트남지역 전역에 펼쳐져 있는 도소매상인들에게 어필한다. 그들이 사용하는 메신저에 한국브랜드를 알림으로서, 역으로 바이어가 찾아오게 하는 방안을 최초로 현실화했다”고 말했다.

 

 

좀 들여다보면 베트남 오프라인 드럭스토 MEDICARE(전국 63개성 100개 점포) 벤더운영권, 베트남 오프라인 SPA(베트남 전역 63개성 2만 개 점포) 협회장 통한 브랜드사 입점 제안등에 대한 계약서, 베트남 온라인 전자상거래 위탁판매 계약서를 확보했다.

 

그는 “호치민은 다이아몬드 플라자에 사무실을 오픈해 마케팅 전문가로 2017년 합류한 이철근 법인장이 합류했다. 하노이는 하노이 롯데 센터에 2019년 합류한 해외 사업개발-무역 전문가인 이정현 매니저가 맡았다”고 소개했다.

 

■ 캄보디아 홍보매장 5개 운영, 인도네시아 최대 전자상거래 랄라이그룹과의 계약

 

캄보디아 메이트는 2019년 합류한 양주석 법인장 중심으로 세팅되었다. 양 법인장은 중국 의류, 화장품 수입업체 운영을 한 바 있다. 현재 이동식 홍보매장 5개 운영중이다.

 

인도네시아 시장은 비엣메이트가 새 성공모델을 만들기 위해 공력을 쏟는 지역 중 하나다.

 

신덕화 대표는 “지난해 B2B 온라인 최대 전자상거래 랄라이(Ralali)와 온라인 전자상거래 내 한국관 메인 배너 운영권에 대한 공식계약했다. 인도네시아 고객이 한국관 내 업로드 된 제품 주문 시 한국에서 발송할 수 있도록 비엣메이트의 전체 오퍼레이팅 권한에 대한 계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도네시아 동남아 최대 마켓에서 우리기업들의 진출을 지원해준다. CBT(역직구)란 외국에서 제품 주문 시, 한국에서 제품을 발송하는 방식”이라고 덧붙였다.

 

 

비엣메이트는 한국관 전면 메인 상단 배너를 공식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권리를 얻게 되며, 국내 중소기업은 비엣메이트가 운영하는 배너를 통해 기업을 브랜딩하고 B2B 바이어에게 자사의 제품을 노출할 수 있다.

 

또한 비엣메이트는 화장품(COSMETIC) 식품(FOOD) 품목별 베트남-인도네시아 수입 밴더 리스트 약 40만 데이터 확보 완료했다.

 

2020년 2분기에 본격적인 역직구 사업 시작한다. 한국의 기업들은 인도네시아 직접 진출 이후 까다로운 FDA인증절차 없이 한국에서 인도네시아 최대 B2B 바이어들에게 제품을 판매할 수가 있다.

 

26세에 교보생명에 입사해 채널분석 전략, 퇴직연금사업부에서 전략과 영업업무를 맡았던 신덕화 대표는 2013년 경희대 경영대학원(중국경영학과)을 입학하면서 중국 화장품 시장에 눈을 떴다. 2014년 12월 역직구 창업, 소매상 등 경험했다.

 

그는 “국내 화장품 유통 메커니즘을 2년간 습득했다. 그 과정에서 한국 중소기업들의 고민, 해외 최상위 전자상거래 그룹과의 시장개척 등으로 지난해 12월 청년기업인 12팀 중소기업벤처부 장관상 수상했다”고 소개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