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K-POP 때문에 한국 더 가까워졌어요" 외국인 한국이미지 조사

K-POP

전체기사 보기

문체부 해외문화홍보원, 국가이미지 조사...아세안 국가 한국 이미지 호감 90%

 

"방탄소년단-소녀시대 등 K-POP가  외국인 한국 이미지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다."

 

2019년 대한민국 국가이미지 조사에 따르면, 외국인의 한국에 대한 이미지에 대중문화가 가장 큰 영향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해외문화홍보원(원장 김태훈)은 한국을 포함한 16개국 8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에서 설문(’19. 7. 18.~8. 22.)한 ‘2019년도 대한민국 국가이미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국가이미지 조사는 한국에 대한 세계인의 인식을 체계적으로 분석하기 위해 2018년부터 시작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외국인(76.7%)과 우리 국민(64.8%) 모두 한국의 전반적 이미지를 긍정적이라고 평가한 비중이 더 높았다.

 

우리 국민이 스스로 평가하는 국가 이미지는 전년(54.4%) 대비 10%포인트 이상 상승했다. 외국인이 평가하는 이미지와의 격차(11.9%포인트)가 지난해(25.9%포인트)에 비해 많이 좁혀졌다.

 

긍정적 이미지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는 한국 대중음악(K-POP, 케이팝), 영화, 문학 등 대중문화(38.2%)가 가장 높았다. 경제수준(14.6%), 문화유산(14.0%), 한국 제품 및 브랜드(11.6%)가 그 뒤를 이었다. 문화 한류가 긍정적 국가이미지 형성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국가 중에는 러시아, 동남아, 중남미에서 가장 높은 호감도를 보였다. 16개 국가별 분석에 따르면 러시아, 동남아(태국, 인도네시아), 중남미(브라질, 멕시코), 인도, 아랍에미리트(UAE)에서 대한민국 이미지를 가장 긍정적으로 평가(긍정 85% 이상)했다.

 

한편 일본의 부정 평가 비율은 전년(43.4%) 대비 높아(53.2%)졌다. 지난해 대법원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수출 규제로 인한 갈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이 한국에 대해 가장 많이 접할 수 있는 분야는 한국 대중음악(K-POP), 영화, 드라마 등 ‘대중문화(37.8%)’였다. ‘경제’(16.8%), ‘안보’(13.9%), ‘문화유산(10.5%)’이 그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와 미주는 ‘대중문화’, 유럽과 호주는 ‘안보’, 러시아는 ‘경제’에 대한 정보를 가장 많이 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경우에는 ‘대중문화(45%)’ 다음으로 ‘정치외교’(15.4%)에 대한 정보를 많이 접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2019년에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 등 신남방 정책 대상국과의 교류 확대를 감안,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와 협력해 기존 조사 대상국인 인도, 태국, 인도네시아 3개국에 말레이시아, 베트남, 싱가포르, 필리핀 등 4개국을 추가로 조사했다.
 
추가 조사를 실시한 4개국을 포함, 신남방 지역 7개국은 한국의 국가이미지를 매우 높게 평가(90%)했다. 신남방 국가의 긍정 응답은 전 세계 15개국 대상 조사(76.7%)와 내국인(64.8%)보다 높은 수치다.

 

해외문화홍보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친밀도와 분야별 강약점을 고려해 국가 간 교류 협력을 증진하고 권역별로 차별화된 해외 홍보를 추진할 예정이다. ‘2019년도 국가이미지 조사 결과’는 문체부와 해문홍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