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기생충’ 봉준호 감독, 오스카 4관왕 ‘명장’ 반열 올랐다

뉴스

전체기사 보기

각본상 이어 국제영화상-감독상에 이어 ‘작품상’까지 4관왕 지구촌 깜짝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4관왕’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사를 새로 썼다.

 

봉준호 감독은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을 동시에 수상하며 세계적인 명장 대열에 올랐다.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이 국제장편 영화상을 비롯한 각본상, 감독상, 작품상을 아카데미 4관왕에 올랐다.

 

 

특히 봉준호 감독은 영화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 ‘조커’의 토드 필립스, ‘1917’의 샘 멘데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을 제치고 감독상을 수상해 지구촌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하이라이트는 작품상이었다. ‘기생충’은 ‘포드 vs 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조커’ ‘작은 아씨들’ ‘결혼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함께 작품상 후보에 올랐다.

 

쟁쟁한 작품을 제치고 작품상을 안은 ‘기생충’은 비영어 영화 최초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그리고 64년 만에 처음으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제72회)과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을 동시에 받는 영화가 되었다.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에서 수상하기는 101년 역사상 처음이다. 아시아 영화가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한 것은 ‘기생충’이 최초다. 아시아계 작가가 2관왕 이상을 차지한 것도 92년 오스카 역사상 ‘기생충’이 최초다.

 

 

국제장편 영화상을 수상하면서 봉준호 감독은 “사랑하는 송강호, 이선균, 최우식, 장혜진, 박명훈, 박소담, 이정은, 조여정”이라고 배우 이름을 부르며 감사를 표했다.

 

‘기생충’은 각본상을 비롯해 작품-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로 지명된 바 있다.

 

‘기생충’은 아카데미 4관왕에 앞서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시작으로, 골든글로브, 크리틱스초이스 어워즈, 미국배우조합상 등 57개 해외영화제에 초청받아 총 55개 해외영화상을 받았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