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황금배추’ 9.6톤 태국 수출 "전남 해남산 맛보세요"

URL복사

태국 상설판매장 운영사 ‘지두방’ 통해 3200포기 유통 날갯짓

 

"맛있는 해남 배추 3200포기 수출, 태국 입맛사냥 나섭니다."

 

전라남도는 23일 해남 대표작물인 3200포기 상당 배추 9.6t을 태국에 수출하는 컨테이너 선적식을 가졌다.

도에 따르면 이번 수출을 시작으로 태국 방콕에 개설된 전라남도 상설매장 운영사인 ‘지두방’을 통해 매월 한 컨테이너(9.6t) 씩 보내져 연간 약 4만 포기, 무게로는 120t 가량이 태국으로 수출돼 배추 생산농가 소득 증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산 배추는 지난해 대만, 캐나다, 홍콩, 베트남,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6개국에 수출됐으나, 올해 태국, 일본 등 2개국이 추가돼 총 8개국으로 늘었다.

 

이번 태국 수출은 올해 개설한 일본 및 태국 상설판매장 운영에 힘입어 첫 수출로 이어지게 됐다.

태국 상설판매장 운영사인 ‘지두방’은 태국 내 최대 한국 식자재 수입회사다. 한국산 신선 농산물과 식품, 주류 등을 연간 1000만 달러(약 110억 7500만 원) 이상 유통하고 있으며 현재 태국 내에 7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상진 전라남도 국제협력관은 “이번 태국 배추 첫 수출은 상설판매장 개설에 힘입어 가능했다”며 “전남의 맛과 품질 좋은 신선 농산물을 태국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다양한 제품을 태국에 소개해 동남아 수출시장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