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윤여정, 영화 ‘미나리’로 미국배우조합상 여우조연상 트로피

URL복사

K드라마

전체기사 보기

'미리 보는 오스카' 평가 속 아카데미 수상 초미 관심사...한국 배우 처음

영화 '미나리'에 출연한 배우 윤여정(74)이 4일(현지시간) 제27회 미국배우조합상(SAG)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미국배우조합이 주최하는 이 상의 수상자들은 할리우드에서 최고의 영예인 아카데미상까지 거머쥐는 경우가 많아 '미리 보는 오스카'로도 평가된다.

 

윤여정은 영화 ‘미나리’로 한국 영화배우(한국 국적)로는 처음으로 아카데미 후보에 올랐다. 영화는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여우조연상-남우주연상 등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지난해 미국배우조합상에서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 출연진 전체가 아시아 영화로는 처음으로 영화 부문 앙상블상을 받은 바 있다.

 

영화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 리 아이작 정(한국명 정이삭)이 감독한 작품으로, 미국 아칸소주의 농촌을 배경으로 미국 사회에 뿌리내리려는 한국인 이민자 가족이 마주치는 삶의 신산함을 담담하게 그렸다.

 

 

지난해 아카데미 4관왕을 거머쥔 ‘기생충’의 경우 6개부문(작품상·감독상·각본상·편집상·미술상·국제영화상) 후보에 올랐지만, 배우상은 포함되지 않았다.

 

윤여정은 미국배우조합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36개의 연기상 트로피를 거머쥐며 유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아카데미 시상식은 오는 25일(현지시간) 열린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