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거장’ 반열 봉준호 감독 ‘베니스영화제’ 심사위원장 ‘스포트라이트’

URL복사

1일 이탈리아 베네치아영화제 개막...“팬데믹도 영화를 못박는다” 감동 메시지

 

“코로나19 팬데믹이 영화를 막지 못한다.”

 

1일 이탈리아 베니스영화제(Venice International Film Festival)가 베네치아 석호의 리도섬에서 개막했다.

 

한국의 방준호 감독은 영화제 심사위원장은 “팬데믹도 영화를 못박는다”며 개막을 축하했다.

 

봉 감독은 작품상을 비롯 각본상 이어 국제영화상-감독상 등 ‘아카데미 4관왕’을 휩쓸어 세계 영화계 ‘거장’의 반열에 오른 바 있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영화제인 78회 베니스영화제에는 11일까지 열흘 간 56개국 총 92편의 작품이 경쟁한다. 한국 영화는 올해 초청작 리스트에 포함되지 못했다.

 

개막작은 스페인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평행한 어머니들’이다. 한국 배우 전종서가 주연한 미국 작품 ‘모나리자와 블러드문’, 다이애나 영국 왕세자비의 스토리를 다룬 ‘스펜서’ 등이 경쟁 부문에 포함됐다.

 

영화 ‘기생충’으로 아카데미상 작품상을 받은 한국 봉준호 감독이 심사위원장을 맡았다. 마지막 날인 11일 이뤄질 황금사자상 선정-발표도 그를 거친다.

 

외신에 따르면 봉 감독은 현장에서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영화를 멈추게 하지 못할 것이다. 코로나19이 영화감독을 포함한 전 세계 모든 이에게 준 고통, 그것을 하나의 시험대로 삼자”고 말했다.

 

심사위원장을 포함해 7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에는 영화 ‘노매드랜드’로 지난해 황금사자상을 거머쥔 클로이 자오 감독도 포함됐다.

 

 

봉 감독은 지난 7월 프랑스 칸 영화제에서 미국의 스파이크 리 감독과 배우 조디 포스터, 알모도바르 감독 등과 나란히 무대에 올라 개막 선언을 했다.

 

봉준호 감독은 이제 전세계 영화계 최고 인물 5인에 들었다는 평을 받으며 국제 영화계에서 한껏 높아진 위상을 누리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