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ARM 차이나, 독자노선 걷나? ‘중국 정부에 독자 운영 요청’

URL복사

중국

전체기사 보기

앨런 우 대표이사 해임조치에 반발한 ARM 차이나 임직원들, 중국 정부에 직접 경영 요청

 

팹리스 기업 ARM의 중국 자회사인 ARM 차이나가 중국 정부에 독자 경영 요청을 넣었다.

 

세계 최대 반도체 설계 전문(팹리스) 기업 ARM의 중국 자회사인 ARM 차이나가 독자적 경영 요청을 중국 정부에 요청했다.

 

ARM 차이나는 지난 6월 앨런 우 대표이사의 해임에 대해 이사회 및 내부 직원 사이의 갈등 이후에 벌어졌다.

 

앨런 우 대표와 직원들은 기업의 결정에 불복해 요청을 넣은 것으로 확인됐으며, ARM 차이나 직원 200여 명도 서명이 참여했다.

 

ARM 차이나가 보낸 요청 서한에 따르면, ARM 본사는 앨런 우 대표의 해임을 원했지만 ARM 차이나 일부 투자자들은 이사회의 결정에 논란이 있으며 고객사에 기존 계약에 대해 수정 또는 취소를 통보했다면서, ARM 차이나가 중국 공산당이 통제하는 합작 회사이기에 중국 법률을 준수하고 중국의 사회적 책임을 이행해야 하므로 모든 주주와 ARM 차이나 이사회가 회사의 정상적인 운영을 방해하지 않고 직원의 합법적인 권리와 이익에 해를 끼치지 말 것을 요구했다.

 

즉, ARM 차이나는 ARM 본사가 지분 49%, 호푸투자관리공사 등 중국정부 지분 51%로 구성된 회사이므로, 중국 정부가 주주로서의 권리를 행사해달라는 요청이다.

 

만약 중국 정부가 개입해서 ARM 차이나 독립을 지원한다면 중국 정부가 직접적으로 기업의 기술을 탈취하는 행위로도 분석할 수 있으며, 중국에 진출한 여러 다국적 기업들에게 경종을 울릴 수 있는 행위로 분석된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