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마트하우스, 델타인베스트로부터 20억 시리즈A 투자 유치

URL복사

투자

전체기사 보기

IT-부동산 기술 결합한 프롭테크...2021년 100억 규모 시리즈B 목표 사업 확장

 

프롭테크 플랫폼 ‘스마트하우스’가 델타인베스트먼트로부터 20억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

 

IT와 부동산 기술이 결합한 프롭테크(Prop-Tech) 분야는 4차산업혁명의 투자 트랜드로 주목을 받고 있으며 스마트하우스는 프롭테크 분야의 스타트업으로 가능성을 인정받아 투자를 유치했다.

 

모바일 전용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간편하게 부동산 임대관리가 가능한 스마트하우스는 임대관리 서비스가 특화된 일본의 플랫폼 사업을 런치마킹 해 2015년부터 베타서비스를 시작해 5년 동안 전국 1095개의 지점망을 구축했다.

 

스마트하우스를 통해 관리를 신청하면 서울부터 제주까지 전국 어디든 임대인을 대신해 공실 및 임대수익 제고, 임대료 수납, 임차인 민원관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스마트하우스는 벤처기업인증과 함께 네이버와 부동산 플랫폼 제휴 계약을 체결했고 2017년에는 국토교통부에서 네트워크형 부동산종합서비스 예비인증도 취득했다.

 

2021년에는 상반기 10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 후 전국 유일한 수익형 부동산 임대관리 서비스망을 특화하여 블록체인과 금융 기법을 활용한 “수익형부동산 디지털 수익증권 거래소 서비스”도 내놓을 계획이다.

 

김민수 스마트하우스 대표는 “현재 전국 원룸주택과 오피스텔, 상가건물 57,000여 세대를 임대인에게 위임받아 관리하고 있다”며 “최근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비대면 임대관리 수요와 불경기에 따른 공실 증가, 노후주택 문제 등으로 고민하는 임대인들의 문의가 큰 폭 늘었다. 이런 추세를 감안해 2022년까지 전국 60만 세대 원룸주택과 오피스텔, 상가건물 임대관리를 서비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