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NIPA, 베트남 'Korea IT School' 하노이 교육장 문패 달았어요

URL복사

베트남

전체기사 보기

호치민 이어 두번째..한국 IT기업 베트남 현지 인력 채용 연계로 글로벌 경쟁력


한국 정보통신기술(ICT) 수출 2위 시장인 베트남에 진출한 국내 IT 기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현지 우수 인재 양성에 힘을 모은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원장 김창용, 이하 ‘NIPA’)은 멀티캠퍼스와 함께 7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Korea IT School(이하 KITS)’ 교육장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개소식에는 최주호 삼성전자 베트남복합단지장(부사장), 정삼용 삼성 SDSV 베트남 법인장 및 데이터스트림즈 김영균 법인장, 에이키비나 변범준 법인장, 신상열 주베트남대사관 과학기술정보통신관을 비롯해 KITS 선발 교육생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KITS는 삼성 멀티캠퍼스의 우수한 IT교육 과정을 통해 양성된 인력을 베트남에 진출한 국내 IT기업과 연결하는 프로젝트다.

국내 IT기업은 현지 제품과 SW개발에 필요한 베트남 우수 인재를 채용함으로써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고 취업을 준비하는 베트남 청년은 한국 IT기업에서의 인턴 기회를 얻을 수 있다.

KITS에 선발된 교육생 30명은 3개월 간 코드리뷰, 페어코딩 등 현업 적용도를 높이기 위한 과정에 이어 영어, 한국어 교육 및 취업에 필요한 역량 습득을 위한 교육을 체계적으로 받게 된다.

한편, NIPA는 지난해 베트남 호치민에서 첫 KITS 교육장을 개소해 운영하고 있다.

서성민 하노이 IT 지원센터장(직무대행)은 “베트남 경제 성장을 견인해온 ICT분야에서도 최근 SW가 급성장하면서 한국 IT기업의 진출이 늘고 있는 상황” 이라며 “IT 기술 능력뿐 아니라 한국어와 우리나라 문화를 이해하는 우수 인재를 양성해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지원할 것” 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