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시은의 아세안랩 9] 짐톰슨-판퓨리 등...아세안 출장갈 때마다 ‘지름신’ 5가지

URL복사

스카프-핸드크림-야돔 등 가성비 갑, 아세안 출장 시 꼭 사오는 것 5가지 소개

 

코로나19가 길어지면서 아세안이 더욱 그립다. 그래서 출장 갔던 시간과 장소, 관광과 쇼핑 등이 그립다. 특히 아세안 출장비를 훌쩍 넘어 사재기 한 제품들이 눈에 아른거린다.

 

그러고보니 필자가 외교부 퇴사한 지 1년이 조금 넘었다. 외교부 아세안 협력과 7년 근무 시 분기별로 1번, 총 25번의 출장을 다녔다. 물론, 모두 아세안 국가로 퇴사 전까지 10개국 모두를 방문하였다.

 

사실, 퇴사하면서 가장 아쉬울 것으로 예상한 것은 '공짜'로 갈 수 있는 아세안 출장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공교롭게 퇴사와 동시에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다니! 외교부에 있었어도 출장을 가지 못하니 그나마 위안(?)을 삼아야 할까.

 

하지만, 코로나19, 퇴사를 넘어 필자를 불안하게 만들고 있는 사실이 있다. 바로 아세안 출장 시 꼭 사오는 제품들이 동이 나고 있다는 사실이다. 아세안랩 유튜브 콘텐츠로 아세안 출장 시 사오는 것들에 대해 소개한 적이 있는데 현재까지 꽤 높은 조회수를 자랑하고 있다.

 

값싼 물가에 가성비가 좋은 아세안 제품들, 출장비를 훌쩍 넘겨 '사재기'해오던 제품들. 아세안에 대한 향수를 담아 이번 칼럼에서 소개해보고자 한다.

 

■ 프랑스 명품 에르XX 퀄리티의 저렴한 스카프를 찾는다면

 

태국 출장 시 공항에서 비행기 시간에 쫓기면서도 땀을 뻘뻘 흘리며 양손 가득 꼭 사오는 것이 두 가지가 있다. 첫 번째는 짐톰슨 스카프, 두 번째는 다음에 소개할 판퓨리 핸드크림이다.

 

유튜브 콘텐츠로 짐톰슨 스카프와 프랑스 명품 에르메스 스카프 구분이 가능할지 친구들에게 실험했는데, 대부분 구분하지 못했다. 그리고 가격을 듣고는 모두 에르메스 대신 짐톰슨을 선택하겠다고 했다.

 

같은 사이즈인데 짐톰슨은 10만 원대, 에르메스는 50만 원대이다. 퀄리티도 좋고, 패턴이 고급스럽고 예뻐서 가성비가 매우 좋다. 개인적으로 스카프를 너무 좋아하는 탓에 색깔별로 구비해 두었고, 주위에 선물도 자주 해주곤 했다.

 

 

■ 산책 중 홀연히 사라진 인물 짐톰슨, '브랜드 스토리'도 미스터리

 

여담으로 짐톰슨 브랜드의 미스터리한 스토리에 대해 잠깐 소개해보고자 한다. 설립자인 제임스 해리슨 윌슨 톰슨, 줄여서 짐톰슨은 1906년 미국 델라웨어 주에서 태어난 미국 사람이다.

 

짐톰슨은 뉴욕에서 건축가로 일하다가 2차 세계대전이 끝나기 직전에 CIA의 전신인 OSS(Office of Strategic Services)에 들어가 비밀요원으로 활동한다. 동남아시아를 활동무대로 했고, 1945년 태국에 도착한 그는 태국에 매료되었다.

 

1947년 손으로 짠 태국 실크를 뉴욕으로 보내고 이후 태국에서 실크사업이 번성하게 되었다고 한다. 그 결과, 짐톰슨 브랜드가 1951년도에 설립이 된다.

 

그런데, 1967년 말레이시아에서 휴가 중이던 짐톰슨은 산책 중 홀연히 사라졌다고 한다. 지금까지도 정글로 걸어 들어간 그의 행방은 묘연하고, 시체도 발견되지 않아 실종 상태로 있다.

 

미스터리하고도 다이내믹한 스토리이지만 짐톰슨 브랜드는 남아있다. 스카프 외에도 옷, 거실 용품, 화장품 파우치 등 살거리가 다양하니 태국 방문 시 꼭 눈여겨보길 바란다.

 

■ 바르고 바로 촉촉...향수로도 쓸 수 있는 판퓨리 핸드크림

 

앞서 설명한 바와 같이 태국 공항에서 판퓨리 핸드크림은 빠른 발걸음으로 찾아 꼭 사재기에 성공한다. 필자의 극찬으로 과 내에 판퓨리 핸드크림 붐이 일었을 정도니 판퓨리에서 광고비라도 줘야할 것 같다.

 

프랑스 제품, 한국 제품 등 무수히 많은 핸드크림을 써봤지만 판퓨리 핸드크림을 알게 된 이후로 다른 제품들은 사용 목록에서 사라졌다.

 

판퓨리 핸드크림은 우선 향이 너무 좋고 유분이 많은 느낌으로 바른 후 바로 촉촉함을 느낄 수 있다. 판퓨리는 태국의 유명 스파 브랜드인데 태국 물가를 고려했을 때 하이엔드 브랜드다. 하지만, 다른 프랑스 제품과 비교했을 때 가격면이나 퀄리티 면에서 절대 뒤지지 않으니 꼭 경험해보길 바란다.

 

몇해 전 한국에 수입된 것을 보았는데, 잘 알려지지 않은 탓인지 어느 순간 또 사라져서 안타까운 마음이 크다. 손소독제 사용으로 건조해진 손에 자주 바르다 보니 거의 다 써가고 있어 불안하다.

 

 

하늘색이 인도 차인, 레몬그라스 향이고 연두색이 시암 워터, 재스민 향으로 필자의 최애 향이자 가장 유명한 향이다. 빠른 걸음으로 태국 공항에서 핸드크림을 찾을 날이 조만간 오기를 바란다.

 

■ 분위기에 취한 건지 술에 취한 것인지...인도네시아 빈땅-베트남 사이공 등 아세안 맥주

 

아세안 출장 가면 꼭 접하는 것이 맥주이다. 후덥지근한 날씨 속에서 고된 일정을 마친 후 숙소에서 또는 저녁 식사 시 한잔 걸쳐주는 맥주는 꿀맛이다.

 

한국에서 찾기 힘든 맥주나 맛이 좋았던 맥주를 경험하면 홀린 듯 사오곤 한다. 물론, 한국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필리핀의 산미구엘, 싱가포르의 타이거가 있지만 아세안의 분위기 탓인지 한국에서는 그 맛을 느끼기 힘든 것이 단점이라면 단점이다.

 

맥주는 사올 수 있는 양도 한정적이다 보니 항상 아쉽다. 가끔 합정 홈플러스에 갈 일이 있으면 캄보디아 앙코르, 인도네시아 빈땅, 태국 창/레오/싱하, 베트남 하노이, 사이공 등의 맥주가 보여 사재기를 하곤 한다. 코로나19 영향인지 요즘은 이마저도 찾기 힘들어 아쉽다. 최애 미얀마 맥주는 부천의 미얀마 마트에서 구매를 한다.

 

 

■ 들어는 봤나? 카카오 캐슈넛....아세안 맥주에는 아세안 안주

 

이렇게 또 맥주이야기를 하니 필자가 술꾼이 아닐까 의심 받을 것 같다. 맥주가 있으면 그에 걸맞은 아세안 안주도 중요하지 않은가.

 

인도네시아에서는 커피가 유명하다 보니 커피를 많이 사왔는데 이 신박한 아이템을 발견하고 쾌재를 외쳤던 기억이 있다. 바로 캐슈넛에 코코아 가루를 입힌 것이다.

 

 

발리가 특히 캐슈넛, 카카오가 유명한데 이 두 개를 접목시킨 이 아이템은 꼭 맛보길 바란다. 캐슈넛의 담백한 맛과 코코아 가루의 달콤한 맛이 어우러져 씁쓸한 맥주와 궁합이 좋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 인도네시아인 직원은 이 좋은 아이템을 놔두고 한국에서 출장갈 때 허니아몬드를 사다달라고 부탁한다.

 

또 다른 안주로는 베트남에서 사오는 연꽃 씨가 있다. 강냉이 맛 같기도 한 연꽃 씨는 톡톡 씹히는 맛이 일품이다.

 

 

■ 코로나19도 뚫어줄 것 같은 ‘야돔’...요상한 이름의 신박한 아이템 강추

 

어쩌다 보니 태국 제품이 많다. 태국에 가면 또 사오는 아이템으로 ‘야돔’이 있다. 요상한 이름과는 별개로 신박한 아이템이다. 가격도 매우 저렴한데, 코에 대고 마시면 기분이 상쾌해지고 코가 뚫리는 기분이다. 코로나 19도 함께 사라져줄 것 같은 느낌이다.

 

 

2017년도에 외교부 출입 기자들과 함께 태국 출장을 간 적이 있는데 내가 사재기하니까 기자들도 따라서 사재기한 기억이 있다. 당시 그것을 보고 있던 태국 공무원들에게 그 모습이 인상 깊었는지 나중에 우리과 다른 직원이 태국 출장을 갔을 때, 태국 공무원이 한국에 출장을 왔을 때 필자에게 이 야돔을 한가득 안겨준 재미있는 기억이 있다.

 

■ 주브루나이 대사의 부군께서 추천한 중정 등 그 외에...

 

아세안이 10개국이다 보니 모든 국가를 고르게 많이 방문하는 것은 아니다. 처음 방문하는 국가의 경우 대사관 직원이나 현지 직원에게 꼭 사야하는 아이템을 추천받는데, 주브루나이 대사의 부군께서 추천한 '중정(Junung)'이라고 하는 디저트는 브루나이를 방문하면 꼭 다시 사오고 싶다.

 

그 외에 다이어트에 좋다는 캄보디아 후추차와 인도네시아 그라비올라차, 또 아세안에서 빼놓을 수 없는 커피 등도 지름신을 부르는 품목에 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하루 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고 자비로도 좋으니 아세안을 방문할 날이 머지않았으면 좋겠다.

 

글쓴이=김시은 asean.sekim@gmail.com

 

김시은은?

 

미국 메릴랜드 주립대학교 형사학과를 졸업하고, 영국 맨체스터 대학교에서‘인권을 기반한 개발’을 논문 주제로 하여 국제개발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고려대학교 국제개발학 박사과정을 수료 후‘아세안 문화개발협력’ 관련 박사 논문을 준비 중이다.

 

2010년부터 2012년 초까지 외교부 부산 세계개발원조총회 준비기획단에서 근무하고,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외교부 아세안협력과 내에서 한-아세안 협력사업을 관리하는 전문관으로 근무하였다.

 

현재는 한-아세안 협력사업 컨설팅 및 아세안 관련 정보 제공을 주 업무로 하는 아세안랩(ASEAN LAB)을 창업하여 운영하며, 아세안 전문가로 성장하고 있다. 외교부 근무 경험을 바탕으로 한 아세안 업무 매뉴얼을 담은 책 '아세안랩'을 8월 8일 출간했다.

 

(미국 메릴랜드주 수잔리 하원의원 표창, 2012년 외교통상부 장관 표창, 2017년 외교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