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얀마 뒤흔든 2019 경제 주요 사건 10가지 바로 이것!

URL복사

미얀마

전체기사 보기

미얀마타임즈 엄선 10가지 경제요인...보험 영업허가-전기요금 인상-바간 세계유산

 

지난해 미얀마 경제에 영향을 준 10가지 사건을 무엇이었을까? 미얀마의 현지 언론 미얀마타임즈는 새해를 맞아 2019년 미얀마 경제에 영향을 준 10가지 사건을 소개하는 기사를 다뤘다.

 

미얀마타임즈가 선정한 2019년 미얀마 경제 10대 주요 사건은 보험부문 자유화, 전기요금 인상, 외국계 은행에 1차 은행업 인허가, 소액금융금리 인하, 대형 외국계 기업의 투자, 미신고 소득세 인하, 미얀마 산업부와 재무부의 부처통합, 미얀마 바간 지역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미얀마의 무역적자 개선, 미얀마 중앙은행 부총재 사임을 들 수 있다.

 
■ 보험부문 자유화: 프루덴셜-다이이치 생명 등 영업허가


2019년 11월 프루덴셜(Prudential), 다이이치 생명, AIA, 처브 라이프(Chubb Life), 마누 라이프(Manulife)가 미얀마에서 영업 허가를 받아 보험부문이 자유화 되었다.

 

■ 전기요금 인상: 에너지 인프라 개선 위해 5년만에 대폭 인상


2019년 7월 미얀마 정부는 5년 만에 전기요금을 대폭 인상하였으며 미얀마 정부는 전기 요금 인상을 통해 에너지 인프라 개선을 위한 투자금을 확보하여 안정적인 전력 공급에 힘쓸 것이라 밝혔다.
 
■ 외국계 은행 45개 1차 은행업 인허가...국민 은행계좌 40%까지 확대


2019년 11월 외국계 은행 45개가 미얀마중앙은행으로부터 1차 은행업 인가를 받았다. 현재 미얀마 인구의 30%가 은행계좌를 보유하고 있으며 미얀마 정부는 이를 2020년까지 40%로 확대할 것이라 밝혔다.

 

■ 소액금융금리 인하, 최대 30%에서 28%로 내려


미얀마 재무부는 소액대출 금리는 최대 30%에서 28%로, 예금 금리는 15%에서 14%로 인하하였다.

 

■ 대형 외국계 기업의 투자: 도요타 614억 규모 자동차 제조공장 착공


2019년 11월 도요타는 5260만 달러(약 614억 1050만 원) 규모의 자동차 제조공장 건설을 착공했다. 또한 2019년 12월 싱가포르 양조업체 프레이저앤니브(F&N)는 미얀마 양조업체 쉐 딴르윈(Shwe Than Lwin)과 합작하여 7000만 달러 규모의 양조장을 설립하였다.

 

■ 미신고 소득세 인하:기존 15~30%에서 최소 3%


2019년 10월 미얀마 정부는 미신고 소득에 대한 세율을 기존 15~30%에서 최소 3%, 최대 30%로 인하하였다. 

 

■ 미얀마 산업부와 재무부의 부처통합 '민영화' 가속


2019년 11월 미얀마 의회는 산업부와 재무부 통합을 승인하였다. 미얀마 정부는 두 부처의 통합을 통해 산업부 산하 국영기업의 민영화를 가속화하고 시장개방을 가속화할 것이라 밝혔다.


■ 미얀마 '바간' 지역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2020년 7월 미얀마의 바간(Bagan) 지역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미얀마 정부는 로힝야족 학살 사태로 인해 역풍을 맞고 있는 미얀마 관광산업이 활력을 되찾을 것이라 기대했다.

 

■ 미얀마의 무역적자 개선: 전년 대비 19억 달러 감소


2019년 미얀마의 무역적자는 11억 달러로 전년 대비 19억 달러 감소했다. 미얀마의 의류와 천연가스에 대한 수요 증가로 인해 수출액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 내부 갈등으로 미얀마 중앙은행 부총재 사임


2019년 9월 미얀마 중앙은행(CBM)의 U Soe Thein 부총재가 중앙은행 위원회와 내부 갈등으로 인해 사임서를 제출했다.

 

2019년 미얀마의 경제성장률은 2018년에 비해 0.3% 하락한 6.5%를 기록했다. 미얀마가 유치한 외국인 직접투자 목표치에는70%에 불과했다.  미얀마 정부는 경기부양을 위해 경제개혁과 시장개방을 진행하고 있다. FDI 유치를 위해 각종 투자포럼도 열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