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아세안 대표 스타트업 10개국 22개사 한국 시장 똑똑

URL복사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29일부터 ‘2021 한·아세안 스타트업 위크’

 

아세안 대표 스타트업 22개 사가 한국 시장 문을 두드린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신현삼, 이하 ‘경기혁신센터’)는 ‘2021 한·아세안 스타트업 위크’를 오는 11월 29일부터 12월 1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한-아세안 스타트업 위크’는 경기혁신센터와 한-아세안센터(사무총장 김해용)가 공동으로 개최하는 행사다.

 

역내 상호 호혜적 투자환경 조성 및 기술 기반 창업생태계 교류 활성화 촉진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와 아세안 중소기업조정위원회 협력사업 및 정부의 신남방정책 일환으로 매년 개최되고 있다.

 

참가 스타트업은 IT 분야 초기 투자유치를 완료한 기업으로, 아세안 10개국 정부 기관 및 주한 대사관 등의 추천을 통해 접수된 22개 사가 참가한다.

 

참가 분야는 물류, 교육, 전자상거래, 관광, 금융, AI, 농업 등으로 다양하다. 참가 스타트업은 사전에 진행되는 1:1 비즈 매칭 상담회를 통해 글로벌 투자자와의 상담을 진행하게 된다.

 

 

‘한-아세안 스타트업 위크’ 피칭 챌린지 결선은 11월 29일부터 30일까지 이틀간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중계된다. 12월 1일 시상식을 통해 한국 시장 진출 및 한국과의 협력이 기대되는 스타트업 4개 사를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글로벌 스타트업의 요람’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아세안 지역은 2021년 한 해에만 무려 19개의 유니콘(기업 가치 10억 달러 이상 비상장 기업)을 배출했다.

 

신현삼 경기혁신센터장은 “경기혁신센터는 이번 한-아세안 스타트업 위크를 계기로 양 권역 간 글로벌 진출 협력 허브로서의 역할을 공고히 할 계획”이라며 “한-아세안 간 창업생태계 교류 활성화 촉진에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아세안센터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공동주최하고 한국 중소벤처기업부와 아세안 중소기업조정위원회(ACCMSME: ASEAN Coordinating Committee on Micro, Small, and Medium Enterprises)가 협력기관으로 참여한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