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젊은 캄보디아, SNS와 함께 웨딩 시장도 쑥쑥 자란다

URL복사

캄보디아

전체기사 보기

서정아 프놈펜무역관 주 캄보디아 한국대사관 분석...“웨딩페어에 50개 업체 참석” 소개

 

젊은이들이 많은 캄보디아 웨딩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주요 소비층인 20-30대 젊은 고객에 적합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의 소셜미디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홍보 및 마케팅 전략 사용하고 있다.

 

서정아 캄보디아 프놈펜무역관은 주 캄보디아 대사관 홈페이지를 통해 캄보디아 웨딩 트렌드를 분석해 눈길을 끌었다.

 

■ 16세 이상이 되면 결혼 가능 적령기 23~28세...전통적인 결혼 변화

 

캄보디아 정부가 자체 실시(2019년 3월)한 인구 총조사 결과 인구는 총 1528만 명이다. 32.2%가 15세 이하, 64.1%가 15~65세, 3.8%가 65세 이상이다.

 

캄보디아는 법적으로 16세 이상이 되면 결혼할 수 있다. 여성들은 대부분 다소 일찍 결혼하는 편이다. 이상적인 결혼 적령기는 23~28세다. 지방으로 갈수록 결혼 시기가 빨라지는 경향이 있다.

 

 

주목받은 것은 상대적으로 젊은 인구의 비율이 많고, 도시화 등으로 전통적인 결혼 방식 외에 서양식 결혼식을 올리는 인구도 늘고 있다는 것. 결혼이 늦어지는 경우도 늘었다.

 

일반적 가정의 경우 보통 집 앞에 천막을 치고 전통적인 결혼식을 올리는 것이 일반적이나, 최근 전문 예식장이나 호텔에서 결혼식을 진행하는 비중이 점차 늘고 있다.

 

전통적인 캄보디아 결혼식은 많은 인사들이 참가한 가운데 여러 의식들을 순차적으로 진행하면서 3일 동안 거행되었으나 최근에는 경제적, 시간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불필요한 의식은 생략하고 1~2일 정도로 간소화하여 진행한다.

 

웨딩 산업도 결혼식 진행, 음식 공급, 웨딩홀, 보석, 이벤트 진행, 웨딩 케이크, 사진 및 비디오 촬영, 사전 이벤트 서비스, 꽃 및 기타 장식, 청첩장 및 기념품, 메이크업 및 헤어, 조명 및 음향, 신혼 여행 등 다양한 분야로 세분화되고 있다.

 

프놈펜에서는 2017년부터 매년 웨딩페어도 개최되고 있다. 올해 6월 말 개최된 웨딩페어에는 약 50개 이상의 관련 업체가 참여하기도 했다.

 

■ 결혼 전 웨딩촬영 및 예식 사진 소셜미디어 게시, 공유하는 방식으로 입소문

 

20~30대 젊은 고객에 적합한 홍보로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의 소셜미디어가 가장 선호되었다. 마케팅 방식도 단순한 서비스 홍보가 아닌 결혼 정보를 제공하며 신뢰를 쌓아가는 방식이다.

 

 

가령 고객들의 사전 웨딩촬영 및 예식 사진 등을 소셜미디어에 게시하면 당사자나 친지들이 게시물을 공유하는 방식으로 입소문이 퍼져나가는 경우가 많다. 이 때문에 업체들은 잘 나온 사진 게시에 특별히 신경을 많이 쓴다.

 

고객층 별 접근도 달리하면 가능성이 높다. 최고급 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부유층 고객 대상으로 한국의 프리미엄 서비스 판로 개척해볼 만하다.

 

서정아 캄보디아 프놈펜무역관은 “결혼 전 미용관리 풀패키지, 한국행 신혼여행, 한국에서의 사전 웨딩촬영, 고급 답례품 시장 등 다양한 한국 상품 홍보 및 고객 유치 가능해 보이며, 한류를 활용한 마케팅도 효과적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