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부, “중국 후베이성 2주 내 방문 외국인 입국금지”

URL복사

뉴스

전체기사 보기

국내 전파속도 빨라질 수 있다는 우려 조치...제주 무사증 입국 일시 중지

 

정부가 오는 4일부터 중국 후베이성에 2주 이내 다녀왔거나 체류한 적 있는 외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으로부터 입국 금지 조치를 하는 것은 처음이다. 신종 코로나이 국내 전파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특히 ‘무증상 감염’ 가능성이 현실화한 것도 이 조치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오후 정부 서울청사에서 ‘신종코로나 감염증 대응 확대회의’를 열고 “오는 4일 0시부터 중국 후베이성을 14일 이내 방문하거나 체류한 적이 있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또 “후베이성을 방문한 국민은 입국 후 14일 간 자가 격리를 실시한다”며 “제주특별자치도와 협의해 무사증 입국제도를 일시적으로 중단한다”고 말했다. 제주에도 무사증 입국도 일시 중지한다.

 

■ 한국, 중국으로부터의 입국 금지 조치 처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2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범부처 회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 같은 신종코로나 확산방지 대책을 내놨다.

 

중수본은 “국내에서도 중국을 다녀오지 않은 분들에 대한 감염이 잇달아 발생하면서 지역 사회 전파가 우려되고 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는 중국 위험 지역에서의 입국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 진원지인 중국으로부터의 입국 금지 조치를 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세계 곳곳에서 중국 체류 외국인의 입국 금지 조치가 내려지는 것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 정부는 지난 2일 오후 5시(현지시간)부터 최근 2주간 중국을 다녀온 외국 국적자를 대상으로 입국을 잠정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일본도 2주간 후베이성에 체류한 적 있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제한했다.

 

인도네시아는 5일부터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을 오가는 항공편 운항을 일시적으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싱가포르와 이탈리아, 이스라엘, 체코, 베트남도 중국을 다녀온 이력이 있는 모든 사람에 대해 입국을 금지하거나, 중국발 항공기의 자국 착륙 금지, 중국인에 대한 비자 발급 일시 중단 조치 등을 실시 중이다.

 

■ 제주 누빈 중국 관광객, 귀국 후 확진…무사증 입국 일시 중지

 

제주에 무사증(무비자)으로 입국했던 50대 중국인이 귀국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제주도 전역에 빨간불이 켜졌다.

 

우한 출신인 이 중국인은 체류중 해열진통제를 구매했고, 제주지역 유명 관광지를 비롯해 식당, 편의점 등을 돌아다녔으며 시내버스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이날 정부에 “중국인에 대해 일시 입국 금지조치를 취해줄 것”을 공식 요청한 바 있다. 제주 무사증 일시중지는 법무부에서 4일 0시(입국)를 기해 중국을 포함한 전 국가에 적용된다.

 

신종 코로나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우선 ‘제한적 입국금지’ 카드를 꺼내든 한국 정부가 중국인 여행자 전체를 제한하는 ‘전면적 입국금지’로 나아갈지 관심이 쏠린다.

 

중국 전역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중국 후베이성에서 들어오는 외국인만 막는 것은 사실상 큰 의미가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 필리핀 신종 코로나 첫 사망자, 베트남 확진자 1명 추가…7명으로 늘어

 

필리핀에서 신종 코로나에 의한 첫 사망자가 나왔다. 이는 발원지인 중국 외 지역에서 나온 첫 사망자이다.

 

2일 필리핀 당국은 우한 출신 44세 남성이 신종 코로나로 숨졌다고 밝혔다. 필리핀 당국은 “최근 며칠 환자 상태가 안정적이었지만 지난 24시간 동안 상태가 악화되면서 숨졌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현지 미디어들에 따르면 베트남 보건부는 77세 미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환승 과정에서 우한 공항에서 2시간 동안 머물렀다고 보건부는 덧붙였다. 이로 베트남서 신종코로나 확진자 1명 추가되어 7명으로 늘어났다.

 

응웬 쑤언푹 총리는 교육훈련부와 보건부가 각 지방성에 어린이집, 유치원생, 초-중-고등학교 학생 임시휴학조치를 조속히 안내하며, 지방성 인민위원장들이 해당 지방의 실제상황을 감안하여 구체적으로 결정할 것을 지시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