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뉴스브리핑] 영국 코로나19 백신 세계 최초 승인...다음주 접종 시작

URL복사

뉴스

전체기사 보기

다음주부터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독일 바이오엔테크가 만든 백신 접종 시작

 

영국이 세계 최초 코로나19 백신을 승인하고 다음주부터 접종을 시작한다.

 

승인된 백신은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만든 제품이다. 임상시험이 다 끝나기 전에 승인했던 러시아를 빼면, 전 세계 최초다.

 

영국은 현재까지 4000만회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의 백신을 주문했다. 화이자 백신은 3상 임상에서 95% 효과가 확인됐다.

 

다음주부터 첫 80만 회 접종에 들어가는데 순서는 요양원의 노인과 보호사가 가장 먼저 맞는다. 그리고 80세 이상 국민과 의료진순이다.

 

화이자는 연말까지 5000만 회분 정도 공급할 예정한다. 그 중 4000만 회분을 영국이 가져간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70도 이하로 보관돼야 한다. 극저온 보관시설을 갖춘 대형 병원에 가장 먼저 보급될 전망이다. 화이자 백신은 한달 간격 2회 접종을 필요로 한다.

 

임상에 참가한 이들은 약간의 열과 피로, 오한이 있었지만 다음날 괜찮아졌다고 전했다. 증상은 24~48시간에 사라졌다.

 

한국은 내년쯤 접종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백신 승인이 나려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허가 신청을 해야 하는데, 화이자는 아직 신청을 안 해서 시간이 좀 걸린다고.

 

대신 영국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처음으로 계약서에 도장 찍었고, 다른 제약사와도 협상을 마무리를 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