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현대엘리베이터 중국 법인, 스마트 캠퍼스 준공으로 생산량 2만 5000대↑

URL복사

현대

전체기사 보기

엘리베이터 2만 3500대, 에스컬레이터 1500대 규모

 

현대엘리베이터(대표이사 송승봉)가 중국 상하이에 스마트 캠퍼스 준공을 완료했다.

 

스마트 캠퍼스에는 상하이 금산공업구에 연간 생산량 2만 5000대 (엘리베이터 2만 3500대, 에스컬레이터 1500대) 규모의 스마트 팩토리와 초고속 및 전망용 등 엘리베이터를 테스트가 가능한 테스트 타워, R&D센터, 실시간 승강기 운행 모니터링하고 유지관리하는 고객 케어 센터, 사무동‧복지동이 포함됐다.

 

현대엘리베이터 중국법인은 2020년 11월 스마트 팩토리 등 생산 라인의 준공 허가를 받았다.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 생산 라인, 물류센터가 연계된 스마트공장에서 생산 물류 자동화 설비와 산업 사물인터넛(IoT), 그리고 인공지능 기술이 도입됐다.

 

고객 주문부터 완제품 출하까지 실시간 관리가 가능한 통합 제조관리 시스템을 적용한 현대엘리베이터는 생산 효율을 최대화하고 유연한 분석이 가능한 최적의 생산체계를 갖췄다고 설명했다.

 

특히 주문 정보 및 고객 맞춤 정보 등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해 생산라인에 적용하고, 프로젝트 진행 과정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해 고객 가시성을 획기적으로 높였다는 설명이다.

 

현대엘리베이터는 고객의 트렌드 변화에 맞춘 IT융합 등 최첨단 기술 접목, 제품 고급화와 함께 스마트 팩토리 고도화와 물류 최적화를 통해 세계 최대 승강기 시장인 중국 내에서 톱 티어 브랜드로 도약하고, 상하이 스마트 캠퍼스를 글로벌 시장 허브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이번 스마트 캠퍼스 준공으로 중국법인의 생산능력은 기존(약 7000대) 대비 3.5배로 증가했다.

 

송승봉 대표이사는 “생산 라인 최적화와 더불어 강화된 디자인 및 언택트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중국 정부가 추진 중인 신도시 건설 프로젝트는 물론 글로벌 랜드마크 시장에서도 영향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