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최악의 상황 대비해야..." 금강원 위기단계 ‘경계’로 등급 상향

URL복사

경제

전체기사 보기

금융상황 점검회의서 '코로나19'' 등 전세계 금융시장 위기로 판단 ‘경계’

 

"자본위기 경계 상향...최악의 상황에 대비하라"

 

지난 13일 금융감독원은 자본시장 위기단계를 ‘경계’로 상향하고 금융상황 점검회의에서 철저한 위기 대응을 당부했다.

 

금융감독원은 세계보건기구(WHO)의 팬데믹 선언 이후 미국-유럽 등 전세계 증권시장이 10% 내외로 폭락함과 국제 유가 시장이 증산전쟁에 들어가면서 위기감이 고조되자 긴급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증시 상황을 반영해 자본시장 위기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하고 상황이 어려운 소상공인‧자영업자, 기업들의 매출급감, 회사채 차환 문제 등 일시적 신용경색이 발생할 수 있는 위험요소들의 취약점을 분석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유광열 수석부원장은 저검회의에서 “미국과 유럽의 코로나19 상황은 아직 초기 단계로서 앞으로의 확산 추이에 따라 경기 둔화와 금융시장 불안정성이 추가로 심화될 가능성이 있으니 당분간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융감독원은 금융회사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소비자 피해 우려가 큰 사안 등 긴급 현안 외에는 1분기 중 현장검사를 최소화하고 코로나19 피해자에 대한 금융지원에 대해서는 추후 금융감독원 검사 대상에서 제외하고 관련 임직원에 대한 면책을 강화하는 등의 대책을 내놨다.

 

금융감독원은 “시장 관련 부서를 중심으로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유지하는 가운데 관계 당국과의 긴밀한 공조 하에 금융시장의 불안요인에 대해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