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태국서 한국 쿡방-먹방 인기, K-Food Master SNS 챌린지 시즌2

URL복사

태국

전체기사 보기

9월 30일까지 2차 챌린지...고추장·김치 등 활용요리와 떡볶이·샤인머스캣 먹방

 

"태국 신세대 펀슈머(Fun+Consumer)를 한국 먹방으로 공략하라."

 

'이태원클라쓰' 등 한국 드라마가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태국에서 SNS(소셜네트워크) 상 ‘K-Food Master 챌린지’가 진행되며 현지인들에게 한국 농식품이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지난 6월부터 7월까지 Cooking을 주제로 한 1차 쿡방 챌린지의 인기에 힘입어 8월 13일부터 9월 30일까지는 Eating을 주제로 한 2차 먹방 챌린지를 진행한다.

 

쿠킹(Cooking)을 주제로 한 지난 1차 챌린지에는 태국의 유명 인플루언서인 디제이 누이(DJ Nui)와 사라(Sarah)가 참여한 캠페인 홍보영상이 지금까지 200만 뷰를 기록하였다.

 

2차 챌린지 홍보는 태국 유명 엔터테이너인 팻(Pat)과 니키(Nicky)가 나서 ‘샤인머스캣 한입에 많이 넣기’, ‘눈 가리고 떡볶이 빨리 먹기’ 등 인기 한국 농식품을 활용한 게임형식으로 진행하여 먹는 재미뿐만 아니라 보는 재미를 높였다.

 

특히, 경험을 중시하는 신세대 펀슈머(Fun+Consumer)를 적극 공략하기 위해 한국식품을 좀 더 재밌게 즐길 수 있는 참신한 콘텐츠를 온라인에서 확산시킬 계획이다.

 

또한, 1020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태국 유명 아이돌 그룹인 ‘에스비파이브(SBFIVE)’ 팬미팅과 연계하여 이벤트 당첨자 20명과는 한국식품을 활용한 신나는 게임 등도 진행할 예정이다.

 

1차에서는 챌린지 참여자들은 전통장류, 김치, 라면, 유자차 등 다양한 한국식품을 활용한 한·태 퓨전레시피를 선보이는 등 연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편, 태국에서는 코로나19의 위기 속에서도 딸기, 포도 등 글로벌 스타품목의 수출뿐만 아니라 홈쿠킹 수요 증가에 따라 소스류, 라면, 김치, 즉석식품 등이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매운맛의 스리랏차 소스의 고향인 태국에서 한국 고추장 등 소스류가 인기를 끌면서 수출실적은 6월말 기준 전년 동기대비 170% 이상 증가했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태국은 온라인 트렌드에 민감한 동남아 음식의 중심”이라며 “소비트렌드 변화를 반영한 적극적인 비대면마케팅으로 한국 농식품 열풍이 아세안에서도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