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산업통상자원부, 기계‧항공제조 ‘최대 3000억 원 규모 금융 지원’

URL복사

산업정책

전체기사 보기

일반기계 등 자본재 대상 500억 상생협력 대출과 건설기계·항공제조 830여억 상생협약보증 지원

 

기계‧항공제조 분야의 중소‧중견기업의 자금난을 타개하기 위해 3000억 원 규모의 금융지원이 예고됐다.

 

지난 21일 대전상공회의소에서 산업통상자원부는 기계‧항공제조 분야에 대한 금융지원 업무협(MoU)을 체결했다.

 

경기회복 지연으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계가 연대와 협력을 통해 자금난을 극복하도록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협약식에는 두산인프라코어, 현대건설기계, 볼보그룹코리아, 한국항공우주산업, 대한항공, 한국에어로스페이스 등 관련 기업 대표들이 모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받은 업계가 재확산으로 인해 회복이 지연되면서 경영난이 장기화되면서 업계는 지원을 호소했다.

 

기계‧항공제조는 대다수 중소기업으로 구성된 수주산업으로, 수주한 물량의 소진 및 신규 수주량 감소로 기업들이 자금난을 겪고 있다.

 

기계‧항공제조 업계는 낮은 신용도, 담보 부족, 보증한도 등 다양한 이유로 시행 중인 여러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이용하기 어려워 이를 보완할 지원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었다.

 

이에 자본재공제조합이 500억 원을 기업읂냉에 예치하고, 기업은행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은 기계산업 중견중소기업에 1.2% 포인트+α의 우대금리로 대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일반기계업종 영위기업과 금속제품, 전기기계 등 기타 기계업종을 영위하는 자본재공제조합 조합원사는 해당 대출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고 기업당 최대 5억 원까지 우대금리로 이용이 가능하다.

 

또 기계업종의 해외 수주절벽을 타개하기 위해 자본재공제조합은 현재 운영 중인 해외 보증을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자본재공제조합과 기업은행은 이날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기계산업 지원을 위한 상생협약대출 협약서를 체결하고, 500억 원 규모의 상생협약대출 개시를 알렸다.

 

자본재공제조합 손동연 이사장과 기업은행 서정학 부행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은 기계 기업을 적극 지원해 위기극복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행사에 참여한 원청업체들과 유관기관들은 다 같이 어려운 시기지만 연대와 협력의 정신으로 중소중견기업과 함께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다짐하며, 이를 발판으로 부진에서 벗어나 조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