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4분기 대구 상가 임대료, 전국에서 가장 크게 하락

URL복사

부동산

전체기사 보기

집합상가 -5.12%, 중대형 상가 -4.16%, 소규모 상가-4.11%

 

 

2020년 4분기 상가 임대료가 전체적으로 하락한 가운데, 대구가 전국에서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지난해 4분기 상업용부동산 임대 동향조사’에 따르면, 대구의 임대료가 가장 크게 하락했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와 강도 높은 방역 활동이 맞물리면서 지역 상권이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해석된다.

 

대구 집합상가 임대료는 ㎡당 평균 2만4천원으로 전년 대비 5.12%나 떨어졌고 중대형 상가는 4.16%하락했고, 소규모 상가는 4.11%로 줄줄이 하락했다.

 

부동산원은 1분기 코로나19 집단 감염의 영향으로 임대가격지수가 하락했고, 특히 상가에 피해가 몰렸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