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방정환 손 안의 아세안13] ‘코로나 쇼크’로 인도네시아 경제 ‘빨간불’

URL복사

방정환의 손 안의 아세안

전체기사 보기

확진자 17만 2053명...400만명 빈곤층 전락-대규모 실업 현실화 ‘재부팅’ 시급

 

2020년 하반기 인도네시아 사회에는 어수선함이 가득합니다.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좀처럼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국가적 분위기를 전환할 수 있는 돌파구를 마련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태국, 베트남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어느 정도 진정 국면에 접어든 것으로 평가되는 아세안(ASEAN,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이웃들과는 달리 인도네시아에는 확진자 및 사망자 수가 꾸준히 늘어나며 우려감을 키우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보도 등에 따르면, 8월 30일 기준 인도네시아에는 총 17만 2053명의 확진자와 7343명의 사망자가 보고됐습니다. 확진자의 약 41%가 자카르타주와 자바섬 동부에 집중된 가운데, 신규 확진자 숫자와 사망자 숫자를 설명하는 그래프가 우상향 곡선을 그린다는 점에서 심각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실제 7월 하순 이후 매일 2000명 내외의 확진자가 발생해 오다가 8월 29일 일일 확진자 수 3308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일일 사망자 수 또한 7월 22일 139명으로 최고치를 나타난 이래 매일같이 50~100명의 새로운 사망자가 집계되고 있습니다. 그 결과 인도네시아는 필리핀과 더불어 역내에서는 유이하게 확진자 수가 15만 명을 돌파한 회원국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렇듯 코로나19 사태가 잠잠해질 조짐이 나타나질 않으면서 인도네시아 경제 역시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공장, 레스토랑 등이 정상적으로 비즈니스를 할 수 없는 상황이 길어지면서 경기 침체가 가속화됐고, 결국 취약 계층 양산과 대규모 실업이 현실화됐습니다.

 

인도네시아 정부조차 “올해 180만~480만 명이 빈곤층으로 전락하고 300만~520만 명이 일자리를 잃게 될 것”이라는 어두운 전망을 내놓았습니다. 2010년대 들어 연평균 5%대의 건실한 성장세를 이어온 인도네시아의 올해 1사분기 경제성장률은 2.97%까지 떨어졌습니다. 여기에 2사분기 경제성장률은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 1분기 이후 21년만의 최저치인 –5.32%를 기록했습니다.

 

 

암울한 분위기를 반영하듯 관광업이 GDP(국내총생산)의 80% 가량을 담당하는 세계적 휴양지 발리는 오랫동안 개점 휴업 상태입니다.

 

9월 중순 경부터 외국인 관광객을 받아들여 경기 진작을 꾀하려고 했던 발리 주 정부의 계획도 중앙 정부의 반대로 내년 이후로 미뤄졌습니다. 경기 전반이 급속도로 위축되면서 가계, 기업 등 경제 주체들도 허리띠를 졸라매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이에 따라 대다수 한국 기업들 역시 신사업을 모색하기보다는 버티기 모드에 들어간 형편입니다. 수도 자카르타에 진출한 한국 스타트업 CEO(최고경영자)는 “주요 고객인 인도네시아 대기업들의 마케팅, 광고 예산이 감소하면서 주력 사업인 모바일 광고 분야의 실적이 악화됐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습니다.

 

경제에 켜진 빨간 불이 경고음을 내면서 인도네시아 정부는 자카르타 등 감염 핵심 지역에서 수개월 이상 시행해 온 대규모 사회적 제약 조치를 단계적으로 완화했습니다.

 

이와 함께 조코 위도도(조코위) 대통령이 직접 팔을 걷어붙이고 탈중국을 추진하는 다국적 기업들을 유치하는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인도네시아 국민 90%가 올해 경기 상황이 지난해보다 악화될 것이라고 응답한 여론조사 결과가 보여주는 비상 시국을 타개하고 경제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입니다.

 

조코위 대통령은 최근 "인도네시아를 포함해 각국의 경제 상황은 컴퓨터 고장과 유사하다"면서 "짧은 셧다운과 재시작, 재부팅을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조코위 대통령의 리더십 속에 인도네시아 사회가 전례 없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해 나갈지 지켜볼 일입니다.

 

글쓴이=방정환 YTeams 파트너 junghwanoppa@gmail.com

 

방정환은?

 

매일경제신문 기자 출신으로 아세안비즈니스센터 이사로 재직 중이다. 2013년 한국계 투자기업에서 근무를 시작한 이래로 인도네시아와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인도네시아 입문 교양서 ‘왜 세계는 인도네시아에 주목하는가’를 출간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