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방정환의 손 안의 아세안] 부정부패와 교통체증, 인도네시아 대선

URL복사

방정환의 손 안의 아세안

전체기사 보기

자수성가한 기업가 출신 조코위...젊은 세대와 서민층 지지 대통령 재선

민정 이양 여부에 관심이 쏠렸던 태국 총선과 더불어 2019년 상반기 아세안(ASEAN, 동남아시아국가연합)에서 가장 주목받은 정치 이슈였던 인도네시아 대선이 막을 내렸습니다.

 

4월 17일 인도네시아 역사상 최초로 총선 및 지방 선거와 나란히 치러진 대통령 선거에서 조코 위도도(조코위) 현 대통령은 야권의 프라보워 수비안토 대인도네시아운동당 총재를 물리치고 사실상 승리를 선언했습니다.

 

5년 중임제의 대통령제를 도입한 인도네시아에서 이번 선거는 2014년에 맞붙었던 대통령 후보들간 재대결 구도가 형성됐다는 점에서 화제를 몰고 왔습니다.

 

여론 조사기관들의 표본개표 결과를 종합해 보면, 조코위 대통령은 지난 대선의 6.3%를 웃도는 9~10% 득표율 차이로 재선이 확실시됩니다. 프라보워 후보 진영에서 부정 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불복 의사도 내비치고 있지만, 5월 중 예정된 공식 개표결과 발표에서 순위가 뒤바뀔 가능성은 희박해 보입니다.

 

국내외 언론과 싱크탱크 등에서는 조코위 대통령이 1억 9000만여명 유권자들의 재신임을 받은 배경을 꼽느라 분주한 것 같습니다. 우선 조코위 대통령이 2014년 10월 취임한 이래 지난해까지 인도네시아 경제가 연평균 5%의 건실한 성장률을 달성한 사실에 주목해야 할 듯합니다.

 

중국 경기 둔화 등 여파로 원자재 수출이 타격을 입은 데 신흥국 금융 불안 등이 더해지면서 같은 기간 환율이 25% 가량 하락하는 대외 악재에도 불구하고 선방했다는 평가가 주를 이룹니다.

 

여기에 이미 3개의 유니콘 스타트업(기업 가치가 10억 달러(약 1조 1365억 원)를 넘는 스타트업)이 탄생했을 만큼 디지털 경제를 미래 성장 동력으로 적극 육성한 점도 IT에 친숙한 젊은 층을 중심으로 지지를 이끌어냈다는 분석입니다.

 

이밖에 대중교통 시스템을 개선하고 고속도로를 신설하는 등 인프라 확충에 팔을 걷어붙이는 한편, 의료 보장을 확대하는 등 빈곤 퇴치에 노력한 점도 후한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2013년 처음 인도네시아와 인연을 맺은 후 현지인들로부터 가장 많이 접한 단어가 두 개 있습니다. 바로 ‘korupsi(부패)’와 ‘macet(교통체증)’입니다.

 

사회 전반에 팽배한 부정부패와 국가 경쟁력을 갉아먹는 만성적 교통정체가 인도네시아의 발전을 가로막고 있다며 안타까워하는 목소리가 높았습니다.

 

조코위 대통령이 연임을 달성한 데는 인도네시아 사회의 해묵은 과제가 조금씩 해결될 수 있다는 희망을 전달한 점도 중요한 역할을 한 것 같습니다. 공직 사회에 청렴을 주문하기 위한 부패방지위원회 출범과 인도네시아의 첫 지하철인 자카르타 MRT 1단계 구간 개통 등이 대표적입니다.

 

자수성가한 기업가 출신 정치인으로서 중앙 정치 무대에 혜성처럼 등장했던 조코위 대통령의 지지 기반인 젊은 세대와 서민층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변화상입니다. 물론 기득권층의 저항과 공무원들의 복지부동, 지방 행정력 부재, 예산 부족 등 여전히 갈 길은 멉니다.

 

하루 아침에 세상이 바뀔 수는 없겠지만, 인도네시아 국민들도 할 수 있다는 긍정의 메시지가 결국 조코위 대통령 당선에 힘을 실어준 것은 아닐까 해석되는 대목입니다. 친서민 및 개혁 성향의 대통령과 함께 하게 된 인도네시아의 앞으로 5년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입니다.

 

글쓴이=방정환 아세안비즈니스센터 이사 junghwanoppa@gmail.com

 

방정환은?

매일경제 기자 출신으로 아세안비즈니스센터 이사다. 한-인니 문화연구원 주최 ‘제5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공모전에서 ‘허영 무덤을 찾아서’로 성인부 최우수상을 받았다. 인도네시아에 대한 인사이트를 보여준 ‘왜 세계는 인도네시아에 주목하는가’ 책을 출간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