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아세안 유학생 '수다박스' 열렸다! 유튜브 토크쇼 ‘헤이 아세안’

URL복사

아세안 ‘뜨더라 카더라’

전체기사 보기

한-아세안센터 유튜브 채널에서 첫번째 에피소드 공개...총 5회 제작

 

한-아세안센터(사무총장 이혁)는 아세안 청년들이 말해주는 진짜 아세안, ‘헤이 아세안’을 새롭게 선보인다.

 

‘헤이 아세안’은 한국에서 유학중이거나 유학 후 한국에서 일 하고 있는 아세안 밀레니얼들이 출연해 언어, 여행, 음식 등의 주제를 유창한 한국어로 풀어가는 유튜브 토크쇼로, 총 5회에 걸쳐 제작, 공개될 예정이다.

 

‘헤이 아세안’ 첫 화, “두유 스피크 아세안?”은 10월 16일(금) 한-아세안센터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한글날을 맞아, 베트남, 인도네시아, 라오스, 캄보디아 청년 4명이 출연해 언어를 핵심 키워드로 ▲한국어를 접하게 된 계기, ▲한글의 첫인상, ▲아세안 각국 언어 배워보기, ▲한국어와 아세안 언어의 공통점과 차이점 등 한국어와 관련된 에피소드와 더불어 아세안 각국의 언어를 쉽고 재미있게 토크 형식으로 풀어낼 예정이다.

 

이혁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은 “신남방정책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통해 아세안에 대한 국내의 관심과 호감도는 높아졌지만, 기존 미디어를 통해 비춰지는 아세안은 경제 파트너, 이국적인 여행지, 다채로운 음식 등에 집중되어 있는 것이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아세안 전체 인구의 약 30%(20~39세 기준)를 차지하고 있는 아세안 밀레니얼들이 직접 소개해주는 아세안 콘텐츠는 찾아보기 어려웠다. 한-아세안센터가 이번에 선보이는 ‘헤이 아세안’은 유튜브 플랫폼을 통해 이미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고, 앞으로 한-아세안 관계를 이끌어 나갈 아세안 밀레니얼 세대가 재미있고, 친근하고, 트렌디 하게 아세안을 소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내달 공개되는 2화에서는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청년이 출연해 “토크로 떠나는 한-아세안 여행”을 주제로, ▲가장 인상 깊었던 국내 여행 스팟, ▲이색 호텔, 최신 건축물 등 트렌디 한 현지 여행 스팟, ▲각국의 필수 수학여행 코스, ▲아세안 각국의 특산품 및 필수 쇼핑 리스트, ▲무슬림 국가 여행 시 알아야 할 것들 등을 공개한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