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태국, 한국 등 4개국 의무검역기간 중 '골프투어' 관광살리기 묘책될까?

URL복사

태국

전체기사 보기

한국-일본-중국-대만 4개국 골프 관광객 대상 '격리기간' 동안 골프 즐기기 방안 추진

[방콕=아세안익스프레스 전창관 기자] 태국 체육관광부는 외국인의 태국방문 의무 격리기간을 14일에서 10일로 단축시키는 방안을 코비드19 상황통제본부로 부터 승인 받은데 이어, 방문객이 의무 격리기간 동안 정부가 지정한 골프 리조트안에서 골프를 즐기며 의무 검역기간을 보낼 수 있게 하는 관광객 유치 진흥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7일 태국 데일리뉴스 등 주요 언론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피팟 랏차낏쁘라깐 관광체육부 장관이 외국인 여행객 유치 확대를 위한 골프 검역 프로그램을 마련해 보건부와 공동으로 코비드-19 경제대책 본부에 최종 승인을 요청했다.

 

코비드19 저위험군 국가로 분류된 나라중에서 한국-일본-중국-대만 등 아시아 4개국 골프여행객이 대상이다. 의무격리 규정준수 숙박시설(ASQ-Alternative State Quarantine)의 표준 규격을 충족시킬 수 있는 골프리조트 섭외도 이미 진행에 돌입한 상태다.

 


이번 골프 검역 프로그램은 피팟 랏차낏쁘라깐 관광체육부 장관이 주 태국 이욱헌 대사의 제안을 받아들여 기획된 것으로 전해졌다.

 

매년 연말이면 1000 여명에 육박하는 젊은 한국인 골퍼들이 동계 훈련을 위해 태국을 방문하는 등 12월~2월의 3개월간 태국방문 한국인 골프 여행객이 대폭 늘어나는 상황에 착안한 이욱헌 대사의 제안을 태국 관광체육부 측이 수용한 것이다.

 

쁘라윳 총리도 10일 개최된 내각 회의에서 의무격리 골프검역 방안에 대해 큰 관심을 표명했다.

 

그는 "의무격리 골프 검역 리조트 사업권 취득 관련한 이권 다툼 없이 순조롭게 진행되기를 바란다"면서 "코비드 19 상황 대책본부의 승인이 날 경우, 소탐대실하지 않게 또 하나의 새로운 검역절차 기준 마련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관심 섞인 당부를 했다. 

 

골프를 겸한 검역프로그램이 시행 될 경우, 의무검역기간 동안 골프관광을 즐길 수 있어 동절기에 해외에서 골프를 즐기려는 여행객들에게 큰 호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태국 관광체육부와 보건부가 공동으로 골프 의무검역 방안 시행안을 마련해 코비드-19 경제상황대책본부에 제안했으며, 11일 최종 승인 절차가 진행된다.

 

지정된 숙박시설 내의 정해진 실내 공간에 국한되는 일반 의무격리 검역과는 달리 야외 활동을 하는 골프 필드까지 검역 장소로 제공되어야 하는 골프검역 리조트는 통상적인 사회적 거리두기와는 다른  별개의 기준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이에따라, 시행되는 골프장의 회원 및 내방객들이 의무격리 기간 중에 있는 골프객들과 뒤섞이지 않게 하는 기준을 마련하는 등 관계부서에서 세부 시행령 마련에 들어갔다.

 

 

카오야이 지역의 '랜초 찬위 컨트리 클럽'을 비롯해 치앙마이, 람푼, 사라부리 그리고 깐짜나부리를 포함한 전국의 5개 지역 골프코스 리조트가 이미 의무격리 골프검역 숙박시설 기준 마련 요청에 응락했다.

 

태국 관광체육부는 이 외에 20~30개의 골프검역 리조트를 추가로 섭외할 예정이다. 태국은 전국에 238개의 골프장이 있으며 각 지에 산재한 골프리조트가 5000 여개에 이르는 객실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관련 현지 소식통들의 전언에 의하면, '코로나-19 의무격리 기간 단축'과 '골프 의무검역 방안' 등 관광산업 기회 확대를 위한 시행안 마련이 활기를 띠고 있는 가운데, 시행령 최종 확정 후 준비작업을 거쳐 실제 현장에서 시행되기까지 는 일반적으로 한 달 정도가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