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포커스] 태국, 의무검역 기간 중 '골프투어' 6개리조트서 티업!

URL복사

태국

전체기사 보기

관광청 6개 골프리조트 '검역골프 패키지 투어' 장소로 최종 심사 통과 시행 돌입

 

[방콕=아세안익스프레스 전창관 기자] 주 태국 이욱헌 한국대사가 피팟 랏차낏쁘라깐 태국 관광체육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발의해 추진된 것으로 알려진 ‘의무검역 기간 중 골프투어’ 방안이 12월 태국정부의 승인을 마쳤다. 

 

그리고 드디어 태국 공중보건 비상대책본부(EOC-Emergency Operation Center)에 의한 실행작업에 들어갔다.

 

20일자 태국정부관광청의 공식 웹사이트 상의 발표에 의하면, 지난달 태국정부의 정책 승인작업을 거쳐 그간 자가 격리검역 골프 리조트 승인을 신청한 장소들에 대한 자격요건 심사를 실시해 왔다.

 

 

검역표준 인증기준에 따른 심사에 통과해 자가격리 검역 골프리조트로 지정된 곳은 깐짜나부리에 위치한 마이다 골프클럽, 에버그린 힐즈, 블루스타 골프코스 등 3개소와 아티타야 골프 리조트(나컨나욕), 에버그린골프 힐즈(펫차부리) 그리고 아티타야 치앙마이 골프리조트(치앙마이) 등 총 6개소다.

 

본 검역골프 패키지 참가자들은 별도의 방역용 버스로 공항에서 골프장으로 이동해야 하며, 15일간의 골프투어 기간 중 3회에 걸친 코로나19 PCR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또한, 10만 달러(약 1억 1015만 원) 한도 보장의 코로나19 보험을 가입해야 하며, 격리기간 중 최대 14번의 골프 라운딩을 즐길 수 있다.

 

최초 격리 7일 동안은 세탁서비스를 제공치 않음에 따라 최소 7일간 입을 의복을 준비해야 한다.

 

 

방역절차 상 경기보조원(일명 ‘캐디’) 서비스를 제공치 않음에 따라 라운딩 중에 골프클럽 등 장비는 본인이 직접 관리 및 운용해야 한다. 골프 검역 리조트 내에서 발생하는 모든 비용은 간편 QR코드를 활용한 무현금 방식으로 결제한다.

 

이외에 여행 직전 72시간 이내에 발급한 코로나19 음성 확인서와 항공여행 가능 건강증명서를 출국 전 사전에 준비해 지참해야 한다.

 

격리기간 중 매일 평균 한번의 라운딩 기회를 가질 수 있으나 어떠한 경우라도 골프리조트 밖으로 나갈 수는 없다. 위반시는 추가로 14일을 더 격리 해야한다.

골프검역 절차를 거쳐 태국으로 입국하는 것이 승인된 국가는 한국, 일본, 중국, 홍콩, 싱가포르, 대만 등 총 56개국에 달한다.

 

 

2021년 1월 1일자 Golfdigg사가 운영하는 골프검역 웹사이트에 따르면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등은 대상 국가에서 제외되어 있다.

 

14일간의 여정동안 매일 골프를 즐길 수 있음에 따라, 사업상 필요에 의한 태국 입국 시 무료하지 않게 의무검역 기간을 보낼 수 있다는 장점이 부각되고 있는 한편,  두 주 이상의 해외 골프 여행을 계획하는 사람에게는 골프투어 자체가 주 목적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한 해 동안 태국에 입국한 한국 여행객 수는 180만 여명에 이른다. 이중 태국에 골프여행 오는 사람들 비중이 많았던 만큼, 태국정부는 한국으로 부터의 골프 여행객 확충에 상당한 기대를 하고 있다.
 

 

BBC뉴스에 따르면, 태국은 2019년 4000만 명에 달하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방문하여 약 634억 달러(69조 87000억원)를 소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총소득(GDP) 5291억 7700만 달러(약 583조 1530억원)의 약 12%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태국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부진을 탈피코자 관광업 진흥을 위해 몸부림치지 않을 수 없는 이유다.

태국은 2021년 1월 20일 11:52 현재, 총 누적 확진자 12653명이 발생한 가운데, 완치된 사람이 9621명이고 입원 치료중인 사람이 2961명이며 사망자는 71명이 발생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