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동남아학회, 더 열려야 한다...공동연구 활성화하자”

URL복사

ASEAN

전체기사 보기

부산 아세안문화원서 특별학술대회...대학 연구소도 유기 협력 강조

 

“서울대-서강대-전북대 대학 연구소, 출발은 다르지만 묶어보자.”

 

한국동남아학회(회장 정연식)의 특별학술대회가 22일 부산 아세안문화원에서 열렸다. 이 행사 중에서 눈길을 끈 것은 ‘라운드 테이블:신흥지역연구와 전략적 지역연구, 그리고 대학 연구소의 역할’ 세션이었다.

 

현재 동남아 관련 대학 연구소는 서울대 VIP 신흥지역연구사업단은 기업연구, 서강대 동아연구소는 사회문화, 전북대 동남아연구소는 노동인권-보건에서 강점이 있다.

 

각각 수준 높은 연구진으로 눈부신 연구 실적을 속속 발표하고 있고, 주목을 받고 있다. 하지만 이제는 같이 공동연구해야 하고, 다양성을 헤치는 것을 막는 차원에서 유기적인 연대를 강화하자는 의견이 나왔다.

 

 

전제성 전북대 동남아연구소 교수는 “6년간 노력해왔다. 이제 사람-상생-평화 같은 신남방정책을 위해 3개 단체가 협력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고영경 말레이시아 선웨이 대학 교수는 “말레이시아에 있다보니 경제 3위인데도 인도네시아-베트남 중심이다. 기업은 그럴 수 있지만 정책이나 연구는 그럴 수는 없다. 가령 매년 이렇게 모여 키워드나 카드뉴스 등을 뽑아보자. 아니면 가령 싱가포르 도시가꾸기 경진대회 등을 새 시각의 이슈도 찾아보자”고 제안했다.

 

김영선 전 인도네시아 대사도 “동남아학회는 한국만의 연구가 아니라 국제교류를 활성화해야 한다. 3개 대학이 중첩이 있는 것이 있다. 결과물을 조율하고 학자들을 동남아 현장에서 교류하고 연구하면서 실력을 쌓고 큰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방정환 YTeams 대표는 “최근 인도네시아에서 부산대-중앙대-강원대 산업협력단이 현지 매칭을 했다. 반응이 좋았다. 현지에서는 한국 발전사례를 듣고 싶었다. 동남아 지역적 맥락을 알고 전문성을 갖고 설명하는데는 부족했다”며 “대학내 경영대 등 다른 과와 코워킹해서 중소기업이나 벤처기업 현장을 배우면 좋으면 더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엄은희 서울대 VIP 신흥지역연구사업단 박사는 “각자 컨설팅 생각이 다르다. 팀 주제와 개인 주제는 다르다. 모두 공동연구 경험 부족이다. 각자 살며 같은 집에 사는 느낌이다. 개성이 강하지만 지역과 주제를 결합해 팀 연구를 강화하자”고 강조했다.

 

결론으로 전제성 교수는 “도서와 정책보고서를 세 연구소가 조정하고, 시민사회와 브리지 역할을 더 강화하자. 전체에서 부분으로 깊어지자. 서로 정보도 교류하자”고 말했다.

 

 

학술대회는 서울대 사회과학연구원, 서강대 동아연구소, 전북대 동남아연구소, 아시아문화원, 부산외대 아세안연구원이 주최하고, 한국연구재단이 후원한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한-메콩 정상회의’는 한국과 아세안 10개 회원국 정상, 각료, 경제인, 기자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오는 11월 25일부터 27일까지 사흘간 벡스코, 누리마루APEC하우스 등에서 열린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