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포스코 포항제철소, 인도 이륜차 연료탱크 시장 진출

URL복사

인도

전체기사 보기

인도 정부 배기가스 규제가 만든 기회, 재빠른 대처로 8월부터 양산 체제 돌입

 

포스코의 냉연 제품이 인도 이륜차 연로탱크 시장으로 진출한다.

 

포스코 포항제철 냉연부가 인도 이륜차 연료탱크에 들어가는 편면도금 전기아연도금강판 양산품을 출하했다.

 

양산품은 전기화학 방식으로 한쪽 면에만 아연도금 처리를 해 내식성과 용접성이 우수하다고 포스코 측은 설명했다.

 

이 제품은 전량 일본으로만 수출됐으나, 올해 인도 정부에서 배기가스 배출 규제를 대폭 강화하면서 포스케에게 수출 기회가 열렸다.

 

인도의 이륜차 제조 기업들이 정부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유해가스 발생이 저감되는 연료 분사 방식을 채택하면서 연료탱크 소재가 강화돼 전기아연도금강판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면서 벌어진 현상이다.

 

인도 시장이 열리면서 포스코는 발빠르게 인도 가공법인과 기술서비스센터를 활용해 고객들의 요구사항을 확인하고 포항제철소, 연구소, 마케팅, 해외법인 등 관련 부서와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6개월 만에 재료 인증부터 품질인증서 체결까지 결과물을 만들어낸 포스코는 8월부터 본격 양산 체제로 들어갔다.

 

포스코는 “침체된 철강 수요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는 입장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