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 농기자재, '테스트베드' 통해 베트남-중국-인도 수출길 활짝

URL복사

중국-인도-일본

전체기사 보기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베트남‧중국‧인도 테스트베드 지원사업 투입제품 모집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 이하 재단)은 4월 14일  한국 농기자재-품종의 해외 현지실증을 통한 효과검증 및 수출기회를 확대하고자 '2020년도 베트남-중국-인도 테스트베드 지원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해외테스트베드 지원사업은 재단의 대표 수출지원 사업으로 한국 농기자재 및 스마트팜의 해외진출을 위해 2017년부터 매년 추진해오고 있다.

 

해외테스트베드 지원사업 중 스마트팜 분야는 카자흐스탄과 러시아에 컨소시엄 체제로 관련 농산업체를 선발하여 추진 중에 있다. 일반 농기자재‧품종 분야는 베트남, 중국, 인도 3개국을 대상으로 추진한다.

 

올해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수출 감소 등 세계시장 진출에 어려움이 존재하지만, 현지 국가별 파트너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우리 농산업체의 현지 진출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기업 자부담 비율을 기존보다 낮춰(7:3 → 8:2) 부담을 덜었으며, 현지 거래선 발굴을 위해 온라인 매칭상담회 등 ‘언택트(비대면)’ 방식의 마케팅 등도 마련할 예정이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베트남 테스트베드 지원사업은 메콩델타 지역 하우장성 하이테크파크 기관과 협력하며 수도작과 시트러스 관련 농자재 및 농기계를 투입할 예정이다.

 

중국 테스트베드 지원사업은 강소성 내 고신구 관리위원회 및 농업기계화연구소 2개 기관과 협력하여 고구마와 콩 작목에 관련 농기계를 투입‧실증할 예정이며, 인도 테스트베드 지원사업은 우타르프라데시 주 내 인도영농연구소와 협력하여 양배추와 고추 작목에 종자 및 농자재를 선정하여 추진한다.

 

참가기업 모집은 4월 14~24일까지 10일 간 진행되며 서면평가를 통해 선발할 예정이다. 참가신청은 재단 홈페이지 내 게시된 공고문을 참조하여 각 국가별 담당자 이메일 접수를 통해 진행된다.

 

재단 기술이전 및 유기농업자재 공시 기업, 농기자재 수출전략협의회(AEA) 회원기업을 우대하며, 특히 현지 협력기관의 의견을 반영하여 현지 수출가능성이 높은 제품으로 선발할 예정이다.

 

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본 사업을 통해 국내 우수 농기자재 및 품종이 현지에서도 효과를 검증받아 코로나19와 같은 외부환경의 어려움 속에서도 베트남‧중국‧인도 시장의 수출 길을 열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